•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세종시 희망의 불꽃 ’낙화놀이 다시 재개

등록 2022.10.13 10:09:08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15일 오후 7시 중앙공원 메타세콰이아숲에서

[뉴시스=세종]세종시 영평사에서 실시된 낙화놀이 전경. 2022.10.13. *재판매 및 DB 금지

[뉴시스=세종]세종시 영평사에서 실시된 낙화놀이 전경. 2022.10.13. *재판매 및 DB 금지

[세종=뉴시스]송승화 기자 = 세종시가 전통방식의 불꽃놀이 ‘낙화놀이’를 오는 15일 오후 7시 중앙공원 메타세콰이아숲에서 시민들에게 선보인다.

13일 시에 따르면 낙화놀이는 당초 ‘2022 세종축제’ 기간 중인 지난 9일 진행할 예정이었지만, 갑작스런 기상악화로 불가피하게 취소됐다.

이에 따라 시는 축제를 찾아준 시민들의 성원에 보답하고 아쉬움을 달래기 위해 다시 공연을 재개하기로 했다.

‘낙화’는 불교 전통의례 ‘낙화의식’에서 비롯됐으며 줄에 매달아 놓은 숯봉지 등이 타들어가면서 떨어지는 전통방식의 불꽃놀이를 의미한다.

또한 질병과 재액을 쫓고 희망을 바라는 의미를 담고 있어 미래전략수도 세종의 발전을 기원하며 공연이 진행될 예정이다.

낙화놀이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세종축제 누리집과 인스타그램(@sjcf_festival)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최민호 세종시장은 “낙화놀이는 우리가 계승해야 할 민족의 예술성이 담겨있는 전통문화”라며 “세종시에서도 이러한 선조들의 멋스러움이 되살아나 시민들에게 전해지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3년 만에 개최된 2022 세종축제는 7일부터 10일까지 나흘간 진행됐으며, 16만여 명의 방문객이 행사장을 찾으며 세종시 대표축제로 자리매김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ssong1007@newsis.com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