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FSN-핑거버스, 이스트소프트와 NFT 론칭 협력

등록 2023.02.20 10:08:39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FSN-핑거버스, 이스트소프트와 NFT 론칭 협력


[서울=뉴시스] 신항섭 기자 = 코스닥 상장사 FSN과 자회사 핑거버스는 인공지능(AI) 서비스 전문기업 이스트소프트와 블록체인·NFT(대체불가능토큰) 사업 공동 추진을 위한 전략적 파트너십을 체결했다고 20일 밝혔다. 이를 통해 FSN과 핑거버스는 AI 휴먼 IP를 활용한 NFT 프로젝트를 론칭할 예정이다.

이스트소프트는 혁신적인 소프트웨어 기술과 축적된 서비스 노하우를 바탕으로 AI 서비스 분야에서 빠르게 입지를 구축한 기업으로, 자사 AI 영상 제작 서비스인 'AI 스튜디오 페르소'를 통해 AI 버추얼 휴먼에 기반한 다양한 콘텐츠를 생산하고 있다. 특히 이스트소프트의 AI 휴먼은 챗GPT와 연동이 가능하고 현존 최고 화질인 8K로 구현할 수 있다.

이번 협약으로 3사는 이스트소프트의 AI 휴먼 IP를 활용한 NFT 프로젝트를 론칭하는데 합의했다. FSN과 핑거버스는 블록체인 솔루션, NFT 커뮤니티 구축, 멤버십 서비스 개발 등 전반적인 NFT 프로젝트의 노하우를 적극 공유할 예정이며, 이스트소프트는 AI 휴먼의 IP를 제공하고 본 프로젝트가 웹 3.0 및 메타버스 산업 트렌드를 선도할 수 있도록 AI 휴먼 비즈니스 모델을 고도화 할 방침이다.

FSN과 핑거버스는 초고도화 된 이스트소프트의 AI 휴먼 경쟁력과 사업 성장성을 확인했으며, 자사 NFT 콘텐츠 기획, 기술력 등과 큰 시너지를 발휘할 것이라고 예상하고 있다.

FSN은 자회사 핑거랩스, 핑거버스를 통해 여러 NFT 프로젝트들을 성공적으로 론칭한 바 있다. '선미야클럽'을 시작으로 '해피어타운', '스마일 미야 클럽' 등이 모두 완판을 달성했고 국내를 대표하는 NFT 프로젝트로 성장했다.

이상석 FSN 대표이사는 "자사 NFT 프로젝트 기술, 노하우와 이스트소프트의 AI 휴먼 관련 역량이 합쳐지는 만큼 웹 3.0 산업을 주도할 수 있는 혁신적인 NFT 프로젝트가 탄생할 것"이라며 "최근 챗GPT를 중심으로 AI 분야가 미래 유망산업으로 각광을 받고 있는 만큼 본 프로젝트의 가치는 지속 성장할 것이며 글로벌 시장에서도 충분한 경쟁력을 갖출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정상원 이스트소프트 대표는 "이번 업무 협약으로 AI 신사업의 핵심 경쟁력을 강화함과 동시에 웹 3.0이 여는 새로운 디지털 경제 시대에 효과적으로 대응할 수 있는 기반을 다지게 됐다"며 "3사의 노하우를 집중해 성공적으로 NFT를 발행하고, 이를 토대로 웹 3.0 및 블록체인 시장으로의 사업 확장도 전개해 나갈 계획"이라고 전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hangseob@newsis.com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