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부동산 바닥 탈출에 가계대출 재반등…2분기 10.1조↑

등록 2023.08.22 12:00:00수정 2023.08.22 12:44:05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가계신용 9.5조 상승반전… 판매신용 0.6조 감소

주담대 잔액 1031.2조로 역대 최대치 경신

한은·정부 실태점검에 추이 지켜봐야

[서울=뉴시스]

[서울=뉴시스]


[서울=뉴시스]남주현 기자 = 부동산 경기 회복세에 2분기 들어 가계신용이 다시 오름세로 전환했다. 주택매매가 활발해지며 주택담보대출을 중심으로 가계대출은 2분기에만 무려 10조원 넘게 치솟았다.

한국은행이 23일 발표한 '2023년 2분기 가계신용(잠정)'에 따르면 2분기 말 금융권 전체 가계대출과 카드사, 백화점 등 판매신용을 더한 가계신용 잔액은 1862조8000억원으로 전분기말 대비 9조5000억원 증가했다.

가계신용에서 비중이 가장 큰 가계대출은 전분기말 대비 10조1000억원 증가한 1748조9000억원으로 집계됐다. 주담대는 늘고, 기타대출은 감소 규모가 축소된 영향이 컸다.

서정석 한은 금융통계팀장은 "부동산 회복 기대감에 주담대를 중심으로 가계신용이 증가로 전환했다"면서 "2020년과 비교할 때 높지는 않지만, 적지 않은 규모인 데다 최근 증가세로 다시 전환됐다는 점이 특이점"이라고 설명했다.

상품별로 보면 주담대는 전분기 대비 4조5000억원 증가에서 2분기에는 14조1000억원 증가로 주택 거래 회복에 따라 증가규모가 크게 확대됐다. 주담대 잔액은 1031조2000억원으로 역대 최대치를 경신했다.

실제 전국 주택 매매거래량은 지난해 4분기 9만1000가구에서 올해 1분기 11만9000가구로 늘었고, 2분기에는 15만5000가구로 더 늘었다.
[서울=뉴시스] 권창회 기자 = 21일 오후 서울 남산에서 바라본 아파트 단지 모습. 이날 부동산R114에 따르면 7월 서울 아파트 매매가격은 0.01% 오르면서 지난해 5월(0.09%) 이후 14개월 만에 상승 전환됐다. 2023.08.21. kch0523@newsis.com

[서울=뉴시스] 권창회 기자 = 21일 오후 서울 남산에서 바라본 아파트 단지 모습. 이날 부동산R114에 따르면 7월 서울 아파트 매매가격은 0.01% 오르면서 지난해 5월(0.09%) 이후 14개월 만에 상승 전환됐다. 2023.08.21. kch0523@newsis.com


기타대출은 -4조원으로 비주택부동산 담보대출 위축 등으로 7분기 연속 감소했지만, 계절요인(가정의 달) 및 증권사 신용공여 증가 등으로 감소세는 1분기(-15조5000억원)보다 크게 둔화된 모습이다.

기관별로 예금은행은 주담대 취급이 늘면서 1분기 -12조10000억원에서 2분기에는 4조원으로 6분기 만에 증가 전환했고, 기타금융기관 등은 정책 모기지 양수 등으로 주담대를 중심으로 1분기 10조8000억원에서 2분기 12조6000억원으로 증가폭이 확대됐다.

다만 비은행예금취급기관은 -6조5000억원으로 당국의 부동산대출리스크 관리 강화에 4분기 연속 감소세가 지속됐다. 전년동기대비로는 -20조6000억원으로 역대 최대폭 감소다.

판매신용은 할부금융회사의 할부금융 리스크 관리 강화로 감소했지만, 계절적 요인으로 신용카드 이용 규모가 증가하며 전체 판매신용의 감소세는 둔화됐다.

서 팀장은 "가계대출 흐름에는 향후 주택 경기 회복 양상과 금융 여건 변화 등이 영향을 미칠 것"이라면서 "현 시점에서 향후 전망은 어렵지만, 한은과 정부, 감독당국 등이 실태 점검에 나서면서 추이를 지켜볼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njh32@newsis.com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