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특례보금자리론, 11월부터 우대형 금리 0.25%p 오른다

등록 2023.10.30 14:39:18수정 2023.10.30 16:15:3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서울=뉴시스] 한국주택금융공사 CI. (사진=한국주택금융공사 제공) 2020.10.12.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한국주택금융공사 CI. (사진=한국주택금융공사 제공) 2020.10.12.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최홍 기자 = 한국주택금융공사(주금공)는 다음달 3일부터 특례보금자리론 금리를 0.25% 포인트 인상한다고 30일 밝혔다.

다만, 전세사기 피해자의 경우 주거안정과 경제적 재기 지원을 위해 종전과 동일한 금리를 적용하기로 했다. 연 3.65%(10년)~3.95%(50년)이다.

우대형(주택가격 6억원, 부부합산 연소득 1억원 이하 대상) 금리는 연 4.50%(10년)∼4.80%(50년)가 적용된다.

저소득청년·신혼가구·사회적 배려층이 추가 우대금리(최대 0.8%포인트)를 적용받을 경우 최저 연 3.70%(10년)∼4.00%(50년) 금리가 적용된다.

HF공사 관계자는 "긴축 장기화 우려와 중동발 지정학적 리스크 등 영향으로 국고채 금리가 상승하고 재원조달 시장의 불확실성이 커짐에 금리 인상이 불가피한 상황"이라며 "서민 실수요자들의 부담 경감을 위해 인상폭을 최소화 했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hog8888@newsis.com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