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조계종 총무원장 "자승스님 유언서, 또 발견…여러 장 있어"(종합)

등록 2023.12.01 11:54:12수정 2023.12.01 14:17:28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서울=뉴시스] 김선웅 기자 = 김기현 국민의힘 대표 및 당 의원들이 1일 서울 종로구 조계사 대웅전에 마련된 전 조계종 총무원장 故 자승스님 분향소를 찾아 조문한 뒤 현 총무원장 진우스님으로부터 감사 인사말을 듣고 있다. (공동취재) 2023.12.01.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김선웅 기자 = 김기현 국민의힘 대표 및 당 의원들이 1일 서울 종로구 조계사 대웅전에 마련된 전 조계종 총무원장 故 자승스님 분향소를 찾아 조문한 뒤 현 총무원장 진우스님으로부터 감사 인사말을 듣고 있다. (공동취재) 2023.12.01.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이수지 기자 = 지난달 29일 화재로 입적한 전 대한불교조계종 총무원장 자승스님의 유서가 추가로 발견됐다.

조계종 총무원장 진우스님은 1일 조계사 대웅전 해봉당 자승대종사 분향소에서 김기현 국민의힘 대표 등 대표단을 맞은 자리에서 "어제(11월30일) 저녁 자승 대종사의 거처에 처음으로 들어가 또 유언서를 발견했다"며 "여러 장의 유언서가 있었다"고 전했다.

진우스님은 "우리 수행자들의 삶은 세간과 조금 다른 면이 있다"며 "현재의 삶과 피안(彼岸)이 있는데 이 사바 세계와 상대적인 열반의 세계가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자승스님은) 평소 누구보다도 더 적극적으로 전법포교에 임하면서도 불교의 근본 목적인 해탈, 열반, 성불 깨달음의 세계에 대해 항상 그 경계선상에 있던 것 같다"며 "항상 깨달음의 세계를 추구했기 때문에 이런 순간을 스스로 맞이했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진우스님은 "여러 정황상 제가 볼 때는 상당한 기간 생각했던 것 같고, 그 시기가 이때였다"며 "일반에서는 이해를 잘 못하겠지만 수행자 선상에서는 충분히 있을 수 있는 일"이라고 했다.

또 "궁극적으로 상대적 세계에서 벗어난 절대 피안의 세계로 깨달음의 성취를 한 것 같다"며 "더 덧붙이거나 왈가왈부할 문제가 아닌 것 같다"고 강조했다.

자승스님은 지난 29일 경기 안성시 칠장사에서 입적했다. 이날 오후 6시 50분쯤 칠장사 내 요사채(승려들이 거처하는 장소)에서 발생한 화재 진압 과정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조계종은 지난 11월30일에 칠장사 화재 현장에서 입적한 전직 총무원장 자승스님에 대해 '스스로의 선택으로 분신했다'는 '소신공양(燒身供養)', '자화장(自火葬)'이라는 판단을 내놨다.

'소신공양'은 불교에서 자기 몸을 태워 부처 앞에 바치는 것을 의미한다. '자화장'은 장작 더미에 올라가 자신의 몸을 스스로 불살라 부처에게 공양한다는 뜻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suejeeq@newsis.com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