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이선균 마약 파문 여파…문채원, 'SBS 연기대상' 불참

등록 2023.12.08 08:11:25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문채원(왼쪽), 이선균

문채원(왼쪽), 이선균


[서울=뉴시스] 최지윤 기자 = 배우 문채원이 'SBS 연기대상'에 불참할 전망이다. 이선균의 마약 스캔들 파문이 영향을 끼친 것으로 보인다.

8일 소속사 아이오케이컴퍼니에 따르면, 문채원은 초기 '2023 SBS 연기대상' 출연 제안을 받았으나 참석 여부를 결정하지 않았다. "이후 출연 연락을 받은 게 없다"고 했다.

이선균과 문채원은 2월 막을 내린 SBS TV 금토극 '법쩐'에서 활약했다. 돈 장사꾼 '은용'(이선균)과 법률 기술자 '준경'(문채원)의 복수극이다. 최고 시청률 11.4%(닐슨코리아 전국기준)를 찍었다. 올해 SBS 드라마 중 이제훈 주연 '모범택시2', 한석규 주연 '낭만닥터 김사부3'에 이어 세 번째로 높은 성적이다. 하지만 이선균이 마약 투약 혐의로 수사를 받으면서 법쩐 출연진 모두 SBS 연기대상에 불참할 가능성이 높은 상태다.

이선균은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상 대마·향정 혐의를 받고 있다. 유흥업소 실장 A(29·여)가 협박, 약 3억5000만원을 뜯겼다고 주장했다. 소변 간이 시약검사와 모발·겨드랑이털 정밀감정에서 음성 판정을 받았다. 다리털도 뽑았는데,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은 "중량 미달로 감정이 불가능하다"고 했다. 최근 인천경찰청 마약범죄수사계는 이선균 출국금지를 연장, 수사를 이어가고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plain@newsis.com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