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김나영 "♥마이큐, 생일파티 초대 후 연인…아이들 호칭 삼촌"

등록 2023.12.11 08:34:57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서울=뉴시스] 10일 방송된 SBS TV 예능물 '미운 우리 새끼' 화면. (사진=SBS 제공) 2023.12.11.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10일 방송된 SBS TV 예능물 '미운 우리 새끼' 화면. (사진=SBS 제공) 2023.12.11.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추승현 기자 = 방송인 김나영이 3년째 공개 열애 중인 가수 겸 화가 마이큐와의 첫 만남에 대해 이야기했다.

김나영은 10일 방송된 SBS TV 예능물 '미운 우리 새끼'에서 자신을 "아픔을 딛고 새로운 사랑을 찾은 희망의 아이콘"이라고 소개했다.

그는 마이큐의 팬이었다며 "예전부터 옷을 잘 입고 말을 예쁘게 하는 사람이라 좋아했다"고 했다. 평소에도 주변에 마이큐를 좋아한다고 말하고 다닐 정도였다고. "생일에 함께 일하는 스태프가 깜짝 생일파티를 열어줬다. 그때 나를 위해 깜짝 카메라로 마이큐를 초대해줬다"며 이후 연인으로 발전했다고 밝혔다.

김나영은 두 아들을 키우는 싱글맘이다. 마이큐와 아이들이 스스럼없이 지내는 모습을 개인 유튜브 채널이나 소셜미디어에 공개해왔다. 김나영은 "크리스마스 이브 때 마이큐가 산타 할아버지 복장으로 선물 나눠주면서 아이들과 처음 만났다"며 "되게 좋아할 거라 기대했는데 생각만큼 그렇지 않았다. 살짝 산타 할아버지가 가짜인 티가 나서 어설펐다"고 했다.

김나영은 "(아이들이 마이큐를) 삼촌이라고 부른다. 지금은 엄마의 남자친구로 아이들이 알고 있다"고 했다. 이어 "마이큐가 키도 크고 힘도 강해서 몸으로 놀아준다. 축구와 농구를 하며 정신을 다 빼놓는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chuchu@newsis.com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