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안 위도 '228㎜ 물폭탄'
전북 곳곳 침수피해 속출

밤사이 전북 지역에 100㎜가 넘는 장맛비가 쏟아지면서 도시 곳곳이 물에 잠기는 등 피해가 속출하고 있다. 13일 전주기상지청에 따르면 전날부터 이날 오전 10시 누적 강수량은 부안 위도 228㎜, 새만금 206㎜, 정읍 196㎜, 군산 185.3㎜, 고창 179.7㎜, 순창 178.9㎜, 전주 158.4㎜ 등을 기록했다. 전날 밤을 기해 전북 14개 모든 시·군에 내려졌던 호우경보는 이날 오전 9시 30분을 기해 해제됐다. 서해 남부 전 해상에는 풍랑주의보가 내려지면서 군산∼어청도, 장자도∼말도, 격포∼위도, 군산∼개야도 4개 항로가 통제된 데 이어 지리산과 덕유산, 내장산 등 도내 주요 국립공원도 입산을 막고 있다. 이처럼 전날부터 내린 많은 비로 전북에서는 차량과 주택이 침수되는 등 피해 접수가 잇따르고 있다. 전북소방본부에 따르면 이날 오전 9시까지 23건이 접수됐으며, 유형별로 보면 배수 지원 6건, 안전조치 16건, 인명구조 1건이다. 전날 오후 11시 45분께 김제시 연정동에서는 A(58)씨가 몰던 승용차가 굴다리를 지나던 중 빗물이 차 안으로 들어오자 소방당국에 구조를 요청했다. 또 이날 오전 7시 42분께는 전주시 완산구의 한 장례식장 건물 지하에 물이 들어차 배수 작업이 이뤄졌고, 오전 8시 1분께 장수군 번암면 노단리에서 낙석 사고가 발생하기도 했다. 전북도는 호우특보에 따라 재난안전대책본부 비상 1·2단계를 발령해 비상상황을 유지하고 있다. 차량 침수가 우려되는 하천 둔치 주차장 7곳 출입 통제를 비롯해 불어난 물로 잠긴 전주 마전교와 효자교 언더패스 2곳에 대해 차량을 통제하고 있다. 이 비는 오는 14일 오후까지 30~80㎜가량의 비가 더 내리다 그칠 것으로 기상지청은 내다봤다. 전북도 관계자는 "도내에 많은 비가 내렸지만, 현재까지 큰 피해는 없었다"면서 "기상상황을 지속해서 모니터링하고 피해 상황을 확인해 발생한 곳에 대한 복구가 신속히 이뤄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많이 본 뉴스

지역 주요 뉴스

상단으로
뉴스스탠드
기사제보

코로나1907/14 00시 기준

한국

확진 13,479

완치 12,204

사망 289

세계

확진 13,108,588

사망 572,84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