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뉴시스

대기업 관두고 학원으로
의대 갈망하는 직대생들

내년도 입학 정원 증원에 따른 의대 입시 열풍에 대기업을 그만두고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에 도전하는 직장인까지 나오고 있다. 이들을 두고 '직대생'이라는 업계 신조어도 생겼다. 업계는 이런 이들이 극소수라며 '사교육 불안 마케팅'으로 비칠까 몸을 사리고 있다. 다만 '메디컬 계열' 합격선 하락 기대심리가 있는 만큼 반수생이나 N수생을 겨냥한 설명회는 활발해질 것으로 보인다. 25일 입시업계에 따르면 이투스에듀 강남하이퍼의대관에는 최근 국내 유명 대기업을 퇴사한 30대 초반 직장인 2명이 등록을 마치고 수업을 듣고 있다. 이 학원 관계자는 "그 분들은 확실히 의대 정원 확대에 대한 기대감이 분명히 있다"며 "특징은 다 'SKY' 등 최상위 대학 졸업생이라고 생각하면 된다"고 전했다. 상담 내용은 개인정보라 출신 기업이나 구체적인 나이를 밝히지는 못하지만 그간 꾸준히 의대 입시를 준비하고 관심을 뒀던 직장인들이라고 학원 측은 밝혔다. 다만 지난 16일 법원의 의대 증원 집행정지 항고심 '기각·각하' 결정이 난 이후 상담을 해 오던 직장인들의 질문이 구체적으로 바뀌었다고 전했다. 꾸준히 관심을 두다가 법원 결정 이후 도전 결심을 더욱 굳혔다는 것이다. 강남하이퍼의대관 측은 "기각 결정이 되고 나서는 (직장인 수험생들이) 지방의대가 많이 늘지 않을지, 수능 위주의 전형도 많이 뽑는지, 수능 최저(학력기준)의 변화가 있을지(등을 물어 온다)"며 "이 정도까지 굉장히 구체적으로 문의를 한다는 것"이라고 전했다. 이 관계자는 "예전에는 (반수하는 대학교 2~3학년까지를) 'N수생'이라고 표현했는데 이제 '직대생'이라는 표현이 생겼다"며 "보통 이야기하면 직장인 출신이거나 대학교 4학년 정도를 생각하면 된다"고 말했다. 직장인들이 대입에 도전하는 건 이례적이다. 대학 입시를 치르고 10년 이상 지난 사람들이 다시 수능에 도전한다는 게 쉬운 일이 아니기 때문이다. 게다가 의대 교육과정은 현재 6년제라서 30대 초반에 합격하더라도 6년을 다녀야 하고 전문의 수련까지 생각하면 10년이다. 업계 관계자들은 여전히 극소수라고 입을 모은다. 오히려 '불안 마케팅'을 조성하고 직장인들에게 대입 재도전을 부추기는 것처럼 비춰질까 우려하는 모습이다. 강남하이퍼의대관 관계자는 "(직장인에게 상담을 할 때) 몇 년 전의 수능을 치렀는지, 경쟁력이 있다고 생각하는지, 그리고 어느 정도 공부해야 의대를 갈 수 있다는 점을 알고 있는지 등을 꼭 물어본다"며 "준비가 안 돼 있으면 하지 말라고 제가 말씀드린다"고 전했다. 임성호 종로학원 대표도 "(직장인들은 업계의) 메인 이슈는 아닌 것 같다"며 "최근 몇 년 사이에도 들어와 있어서 그런 것이지만 시간을 두고 봐야 한다"고 전했다. 그럼에도 '직대생'까지 의대 입시에 뛰어드는 현상이 나타나는 배경에는 내년도 모집인원 1509명 증원으로 인한 의대 합격선 하락 기대감 때문으로 여겨진다. 대학들이 정한 2025학년도 의대 40곳의 모집인원은 총 4567명이다. 전년 대비 1509명이 늘어난다. 전날 한국대학교육협의회 심사를 통과해 사실상 확정됐다. 정부가 2025학년도 입시에 한해 늘어난 입학정원을 50~100% 범위에서 조정하도록 허용한 결과 당초 증원 규모(2000명)와 견줘 491명을 줄인 것이다. 특히 ▲전북대(171명) ▲부산대·전남대(각각 163명) ▲경북대·충남대(각각 155명) ▲경상국립대(138명) 등 비수도권 국립대가 메가 의대로 거듭나면서 의대 가는 길이 보다 쉬워진 게 아니냐는 기대감이 나온다. 이들 지방권 의대는 서울대·연세대·고려대 등 서울 주요 대학의 다른 이공계열 학과보다 합격선이 높은 만큼, 의대 입학 기회가 확대된 지금 의대 뿐만 아니라 다른 학과 합격선도 연쇄 하락할 가능성이 거론된다. 비수도권 의대가 위치한 권역에 있는 고등학교를 3년 다니고 졸업한 수험생만 지원할 수 있는 '지역인재 선발전형'이 대폭 확대될 조짐이라는 점 역시 변수다. 업계에선 한국교육과정평가원(평가원) 수능 모의평가와 대학의 기말고사가 끝나는 다음 달 초부터 반수생들이 본격적으로 입시에 뛰어들 것으로 보는 분위기다. 종로학원은 다음 달 6일 오후 2시 성균관대 새천년홀에서 2025학년도 의대 모집인원 확대와 지역인재전형, 무전공 선발 등에 따른 대규모 대입 설명회를 갖는다. 다음 달 24일에는 소수(12명) 대상 의대특별반도 연다. 이투스에듀도 당장 이날 산하 분당청솔학원, 강북청솔학원 및 강남하이퍼의대관에서 입시 설명회를 연다.

많이 본 기사

구독
구독
기사제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