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산업일반

메디톡스, 허가 전 보툴리눔 톡신 불법 유통 파문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7-11 09:09:48
회사 측 "두번의 식약처 조사서 해명… 책임질 부분 있다면 책임지겠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서울=뉴시스】송연주 기자 = 메디톡스가 식품의약품안전처의 정식 품목허가를 받기 전 보툴리눔 톡신 ‘메디톡신’ 샘플을 병원에 유통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10일 KBS는 메디톡스 전 직원의 증언을 통해 “메디톡스가 지난 2003년부터 2005년까지 임상 단계의 메디톡신 샘플을 성형외과와 피부과에 직접 전달했고 불법 시술이 이뤄졌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메디톡스는 지난 2003년부터 2005년까지 임상 단계의 메디톡신 샘플 114병을 10개 성형외과 및 피부과에 직접 배달했다. 이는 총 450번의 시술이 가능한 분량이다.

메디톡스 전직자가 그 당시 사용했다면서 공개한 수첩에는 본인이 전달했거나 부하 직원이 배송한 성형외과, 피부과의 이름이 적혀 있었다.

메디톡신 허가 획득 시점은 2006년 3월이라, 임상 전 약효와 안전성이 검증되지 않은 의약품을 불법 유통했다는 의혹이다.

보건당국으로부터 허가를 받은 후에도 불법행위가 여러 번 있었다는 의혹도 제기됐다.

메디톡스는 2006년 작업장에 대한 환경시험 결과에서 기준치 이상의 균이 검출됐지만, 이 시기에도 생산시설을 계속 가동됐다고 했다.

메디톡스는 해당 문제를 식약처 조사에서 소상히 해명했다는 입장이다.

메디톡스 관계자는 "해당 문제는 앞서 동일한 내용이 다른 방송에서 보도되면서 이미 두 번의 식약처 조사에서 소상히 해명했다"며 "식약처 조사 결과에 따라 책임질 부분이 있다면 책임지겠다"고 밝혔다.


songyj@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산업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