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조국 청문회 최대 쟁점 '동양대 표창장 위조' 진실은…여야 공방

등록 2019.09.06 21:56:33수정 2019.09.06 22:12:39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주광덕, "표창장 위조…일련번호 등 기록방식 달라"

조국 "만약 제 아내가 위조했다면 법적인 책임 져야"

정성호 "표창장, 직결 상장과 위임 상장으로 나뉘어"

서울대 인턴 활동 놓고도 허위 주장…조국은 부인

"코이카 몽골 봉사활동 허위" 주장엔 박주민이 해명

【서울=뉴시스】 박영태 기자 = 6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조 후보자가 의원 질의를 들으며 허공을 바라보고 있다. 2019.09.06. since1999@newsis.com

【서울=뉴시스】 박영태 기자 = 6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조 후보자가 의원 질의를 들으며 허공을 바라보고 있다. 2019.09.06. since1999@newsis.com


【서울=뉴시스】임종명 기자 = 국회 법제사법위원회가 6일 진행한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인사 청문회에서는 그간 제기됐던 의혹 중에서도 후보자 딸의 동양대 표창장 위조 의혹과 최성해 동양대 총장 발언 등 관련 논란이 쟁점으로 떠올랐다.

야당은 강력한 의혹 제기를 통해 검증에 나섰고, 여당은 공세에 반박하며 조 후보자에게 해명 기회를 주는 식의 질의를 이어갔다.

주광덕 자유한국당 의원은 자료화면을 준비해조 후보자 딸이 받았다는 동양대 표창장이 총장이 직접 수여한 상장과 일련번호, 총장명의 기록방식 등이 다르다고 주장했다.

주 의원은 "(총장 표창장에는) 몇 년도 몇 번 등 일련번호가 있다. 하지만 (조 후보자 딸의 것으로 보이는 표창장에는) 어학교육관 호라고만 써 있다. '동양대 총장 교육학박사 최성해'라고 있는데, 후보자 표창장에는 '총장 최성해'라고만 돼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후보자 배우자가 표창장을 만약 위조했다면 그 사실로도 충분히 중대한 범죄가 된다는 점은 인정하나 위조된 표창장을 부산대 의학전문대학원 입시에 제출했고 그래서 위계에 의한 공무집행방해가 되니까 큰 죄다. 무엇보다 사실이면 입시 부정행위지 않냐"라고 물었다.

조 후보자는 이와 관련 "제 처(妻)가 그것(위조)을 했다고 하면 법적인 책임을 져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누구나 법 앞에 평등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서울=뉴시스】 박영태 기자 = 6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주광덕 의원이 조 후보자 딸의 동양대 표창과 관련해 질의하고 있다. 2019.09.06. since1999@newsis.com

【서울=뉴시스】 박영태 기자 = 6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주광덕 의원이 조 후보자 딸의 동양대 표창과 관련해 질의하고 있다. 2019.09.06.since1999@newsis.com


김종민 민주당 의원은 주 의원이 제기한 조 후보자 딸의 동양대 표창장 위조 의혹을 조목조목 반박하며 조 후보자를 적극 엄호했다.

김 의원은 "동양대 총장 명의로 일련번호와 다른 표창이 수십 장 나갔다"면서 "표창장을 추천한 교수가 인터뷰를 했다. '내가 추천했다', '(조 후보자 딸이) 봉사활동을 한 것은 사실'이라고 했다. (일련번호가 다른 것은) '오기'라고 봐야지, 어떻게 위조라고 얘기하느냐"고 한국당에 따졌다.

같은 당 정성호 의원은 "표창장은 이 자리에서도 위조됐다고 그 누구도 단언할 수 없다. 총장 명의의 표창장은 공식적으로 나가는 것 말고도 다양한 형태로 나간다. 지역 여러 기관, 단체에서 요청하면 총장 명의의 표창장을 수여하고 있다"며 "총장이 자기 명의로 나간 표창장을 다 기억하고 누구한테 전달됐는지 기억하는 게 상식적으로 가능한가"라고 지적했다.

그러자 조 후보자는 "통상적으로 기관장이 직접 결제하는 상장과 위임하는 상장이 있는 것으로 안다. 그러나 최성해 동양대 총장이 거짓말한다고 생각하지는 않는다"고 답했다.

최성해 총장과 조 후보자 부인과의 통화 횟수로도 공방이 빚어졌다.

최 총장은 앞서 표창장 논란 이후 조 후보와 통화했다고 밝힌 바 있는데, 총장은 후보자 아내의 번호로 후보자와 두 차례 통화했다고 주장했다가 다시 한 차례로 정정했다. 그러다 오후 늦게 다시 두 차례라고 말을 바꿔 혼란을 불러왔다.

【서울=뉴시스】박영태 기자 = 장제원 자유한국당 의원이 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질의를 하고 있다. 2019.09.06.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박영태 기자 = 장제원 자유한국당 의원이 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질의를 하고 있다. 2019.09.06. photo@newsis.com


이를 두고 장제원 한국당 의원은 "동양대 총장과 직접 통화를 하나" "통화를 했나 안 했나"라며 추궁했고 조 후보자는 "(해당) 보도를 봤다"라며 "송구하다고 말씀드리고 사실대로 밝혀달라고 말한 것 뿐"이라고 해명했다.

그러나 조 후보자는 "최 총장과는 제 처와 통화 말미에 (통화한) 뒤로 어떠한 방식의 통화도 한 적이 없다"고 보탰다.

야당에서 최 총장이 두 번 통화했다고 했다는 점을 거듭 강조하자 조 후보자는 백혜련 민주당 의원과의 질의에서 "방금 알았는데 중앙일보에서 최 총장이 후보자와 한 번 통화했다고 정정요청해서 정정보도가 나왔다고 한다"며 결백을 주장했다.

그러나 최 총장은 이날 오후 조 후보자와 두 차례 통화한 것이 맞다고 다시 입장을 정리했다.

주광덕 한국당 의원은 조 후보자의 딸의 서울대 법대·공익인권법센터 인턴 경력에 대해 학교 측은 고교생 인턴은 없었다는 답변을 내놓았다고 공세를 펼치기도 했다.

조 후보자 딸은 한영외고 3학년 시절인 2009년 5월1일부터 15일까지 서울대 법대에서 인턴을 했고, 서울대 공익인권법센터에서 인턴을 했다고 알려졌다.

주 의원은 이와 관련 "제가 두 기관에 지난 2007년부터 2012년 6년간 고등학생이 인턴 활동을 한 적이 있는지, 있다면 증명서 발급 사실이 있는지 물었다"며 "오늘 새벽에서야 이 자료가 왔다. 해당 시기에 고등학생 포함 인턴 자료는 전혀 없다(고 했다)"고 말했다. 조 후보자는 "전혀 아니다"라고 부인했다.

주 의원은 조 후보자의 아들도 한영외고 2학년 때인 2013년 7월 서울대 공익인권법센터에서 인턴십을 했다고 밝혔다. 주 의원은 "고등학생 중 여기에서 인턴활동을 했다는 사람은 일단 후보자의 딸과 아들, 장 교수의 아들이 거의 유일하거나 관련 있는 한두 명이 더 있지 않을까 하는 것이 제 생각이다"라고 주장했다.

【서울=뉴시스】 박영태 기자 = 6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조 후보자가 의원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2019.09.06. since1999@newsis.com

【서울=뉴시스】 박영태 기자 = 6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조 후보자가 의원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2019.09.06.since1999@newsis.com


정점식 의원은 조 후보자 딸이 코이카(KOICA·한국국제협력단) 대표로 몽골에 다녀온 경력이 있는데 정말 다녀온 것인지 추궁했다. 정 의원은 코이카 쪽에 확인한 공문을 공개하며 "후보자 딸 이름을 넣어서 1997년부터 2015년까지 조모 학생이 코이카 봉사단 일원으로 몽골에 다녀왔냐고 물으니 기록이 전혀 없다고 했다"고 문제를 제기했다.

조 후보자는 몽골에 다녀온 것이 사실이라고 답변했지만 의혹은 가시지 않았다. 결국 박주민 의원은 "코이카가 몽골에 자원봉사를 보내는 제도는 두 가지다. 하나는 직접 몽골에 자원봉사를 보내는 것이 있고 두 번째는 몽골 축산마을 개발 지원사업을 통해 봉사단을 보내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박 의원은 "후보자 딸은 몽골 축산마을 개발 지원사업을 통한 봉사단을 간 것으로 확인된다"며 "당시 사업계획서를 보면 봉사단 파견 내용이 담겨있고 한영외고 학생들이 같이 몽골에 가게 된다. 2017년도 현장사진이 단체의 홈페이지에 게재돼있다. 코이카 예산지원으로 가는 것이기에 코이카 해외봉사활동으로 분류되고 자원봉사 증명서도 발급받았다"고 부연했다.

청문회에서는 이외에도 조 후보자 딸 의혹과 관련해 단국대 의대 장모 교수의 아들 장모 씨와의 품앗이 인턴 논란, 장학금 수령 후 휴학한 사유 확인을 위한 진단서 요구, 딸의 생년월일 재신고 관련 진상 파악 등이 화두에 올랐다.

jmstal01@newsis.com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