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 야구

[스잘알]메이저리그 NL에는 없고 AL에 있는 것은?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3-02 06:00:00
NL 1876년 출범…AL 1901년에 출범
아메리칸리그, 1973년 지명타자 도입
각 리그 동부·중부·서부 지구 5개팀씩 총 30개 구단
associate_pic
【로스앤젤레스=AP/뉴시스】LA 다저스 류현진(오른쪽)이 22일(현지시간)  미 캘리포니아주 LA의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메이저리그 콜로라도 로키스와의 경기 5회 말 타석에서 1점 홈런을 치고 있다. 2019.09.23.
[서울=뉴시스] 김주희 기자 =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33)은 올해부터 토론토 블루제이스 유니폼을 입고 뛴다. 2013년 LA 다저스와 계약하고 메이저리그에 진출한 뒤 첫 이적이다. 팀을 옮기면서 여러 변화를 맞이하게 됐다.

그중 가장 눈에 띄는 건 내셔널리그에는 없던 지명타자를 상대해야 한다는 점이다.

내셔널리그에 속해있던 LA 다저스와 달리 토론토는 아메리칸리그에 소속돼 있기 때문이다. '베이브 류스'라고 불렸던, '타자 류현진'도 쉽게 볼 수 없게 됐다.

◇내서널리그와 아메리칸리그, 왜 다를까

내셔널리그와 아메리칸리그는 출발부터 달랐다. 내셔널리그는 시니어 서킷(Senior Circuit), 아메리칸리그는 주니어 서킷(Junior Circuit)이라고도 부른다. 내셔널리그의 역사가 아메리칸리그보다 훨씬 오래됐기 때문이다.

1869년 최초의 프로야구 팀인 신시내티 레드 스타킹스가 창단되면서 새로운 야구 역사가 시작됐다. 이후 아마추어팀들이 프로 전향을 시작했고, 1871년에는 최초의 프로야구연맹인 내셔널 어소시에이션이 설립됐다.

그러나 내셔널 어소시에이션은 선수단 규율 문제 등이 대두되면서 약 5년 만에 사라졌다.

그리고 1876년 2월, 8개 팀으로 구성된 내셔널리그가 출범했다. ▲시카고 화이트 스타킹스(현 시카고 컵스)와 ▲보스턴 레드 스타킹스(현 애틀랜타 브레이브스) ▲신시내티 레즈 ▲세이트루이스 스타킹스 ▲루이빌 그레이스 ▲뉴욕 뮤추얼스 ▲하트포드 다크 블루스 ▲필라델피아 애슬레틱스 등으로 구성됐다.

내셔널리그의 첫 경기는 1876년 4월22일 보스턴-필라델피아전으로 결과는 보스턴의 6-5 승리였다.

내셔널리그의 인기가 치솟으면서 1882년에는 이에 대항하는 아메리칸 어소시에이션이 창설됐다.

그리고 1901년에는 ▲볼티모어 오리올스(현 뉴욕 양키스) ▲보스턴 아메리칸스(현 보스턴 레드삭스) ▲시카고 화이트 스타킹스(현 시카고 화이트삭스) ▲클리블랜드 블루스(현 클리블랜드 인디언스) ▲디트로이트 타이거스 ▲밀워키 브루어스(현 볼티모어 오리올스) ▲필라델피아 애슬레틱스(현 오클랜드 애슬레틱스) ▲워싱턴 세너터스(현 미네소타 트윈스) 등 8개 구단으로 구성된 아메리칸리그가 출범하면서 양대리그 체제가 뿌리내리기 시작했다.

1903년에는 처음으로 양 리그 우승팀 간의 월드시리즈가 열렸지만, 선발주자인 내셔널리그는 아메리칸리그를 한 수 아래로 취급했다.

1904년에는 내셔널리그 챔피언 뉴욕 자이언츠(현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의 거부로 월드시리즈가 열리지 않기도 했다.

월드시리즈는 1905년 다시 개최되기 시작했다. 세계 최고의 팀을 가리는 월드시리즈까지 자리를 잡으면서 야구는 인기스포츠로 입지를 더욱 확고히 했다.

이후 여러 팀의 연고지 이전과 팀명 변경, 새로운 팀 창단 등 변화를 거듭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아메리칸리그와 내셔널리그 소속 팀. (MLB닷컴 캡처)
현재 메이저리그에는 30개 구단이 있고, 내셔널리그와 아메리칸리그는 각각 15개 팀으로 구성돼 있다.

2012시즌까지 내셔널리그 16개 팀, 아메리칸리그 14개 팀이던 것이 2013시즌부터 휴스턴 애스트로스가 아메리칸리그로 이동하면서 15개 팀으로 균형을 맞추게 됐다.

각 리그는 또 동부·중부·서부 지구로 나뉜다. 한 지구에는 5개 팀이 들어간다.

◇ 아메리칸리그에는 지명타자가 있다

내셔널리그와 아메리칸리그를 구분하는 가장 큰 차이는 지명타자(Designated Hitter·DH)다.

아메리칸리그는 수비를 하지 않고 타격만 하는 지명타자 제도를 시행하고 있지만, 내셔널리그에는 지명타자가 없다.

대신 내셔널리그에는 투수가 타석에 들어선다.

투수들의 타격이 상대적으로 약하기 때문에, 지명타자가 있는 아메리칸리그의 타선이 더 강하다고 평가 받는다. 화끈한 공격력은 아메리칸리그의 특징 중 하나이기도 하다.

아메리칸리그가 처음부터 지명타자 제도를 시행했던 건 아니다. 1960년대 극심한 투고타저로 고민하던 아메리칸리그는 고육지책으로 1973년 지명타자를 도입했다. 공격력을 살리면서 팬들의 시선까지 사로잡겠다는 계산이었다.

효과는 바로 나타났다.

1972년 0.239이었던 아메리칸리그의 타율은 1973년 0.259로 뛰어올랐다. 평균자책점은 1972년 3.07에서 1973년 3.80으로 올랐다.
associate_pic
[뉴욕=AP/뉴시스] 메이저리그 최초 지명타자가 된 론 블룸버그.
역대 최초 지명타자는 론 블룸버그다. 블룸버그는 1973년4월6일 미국 매사추세츠주 보스턴 펜웨이파크에서 열린 보스턴 레드삭스와의 경기에서 6번 지명타자로 선발 출전해 메이저리그 첫 번째 지명타자로 이름을 남기게 됐다.

내셔널리그도 지명타자 제도 도입을 논의하기도 했지만, 합의가 이뤄지지 않으면서 투수가 타석에 서는 '전통'을 지키고 있다.

◇ 리그는 달라도 맞대결은 한다

당초 양대리그는 시범경기와 올스타전, 월드시리즈에서만 맞대결을 펼쳤다. 정규시즌에서는 만날 수 없었단 의미다.

그러다 1994년 선수단 파업과 야구 인기 하락 등 위기가 닥치자 해결책을 고심을 하던 버드 셀릭 메이저리그 커미셔너는 팬들의 관심을 끌기 위한 새로운 볼거리를 꺼내놨다. 바로 내셔널리그와 아메리칸리그가 맞붙는 인터리그다.

인터리그는 1997년 처음 열렸다. 초기에는 6~7월에만 편성이 됐지만, 2013년 휴스턴이 아메리칸리그로 옮겨져 양 리그가 15개 팀으로 맞춰지면서 인터리그도 상시 열리게 됐다.

현재 메이저리그 각 구단들은 한 시즌에 162경기를 치른다. 이 중 각 팀 같은 지구에 속한 팀들을 19번씩 총 76차례 상대한다. 같은 리그의 다른 지구에 속한 팀과는 6~7차례 맞붙어 총 66차례 경기를 한다. 인터리그는 20경기가 편성된다.

내셔널리그와 아메리칸리그의 팀들이 맞대결을 하면 '지명타자'는 어떻게 될까. 답은 간단하다. '홈 팀' 규정에 따르면 된다.

류현진이 내셔널리그 팀과 맞붙는 인터리그 원정 경기에 나선다면, 타석에도 서게 된다는 의미다.

한편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는 내셔널리그 중부지구에 속하기 때문에 한국 프로야구에서는 볼 수 없었던 김광현의 타석에 들어선 모습을 지켜보게 될 지도 모른다. 

※스잘알은 '스포츠 잘 알고 봅시다'의 줄임말로 재미있는 스포츠 이야기와 함께 어려운 스포츠 용어, 규칙 등을 쉽게 풀어주는 뉴시스 스포츠부의 연재 기사입니다.


◎공감언론 뉴시스 juhee@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뉴스

스포츠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