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연예일반

'서복' 이용주 감독 "박보검 휴가 나와 영화봤다…고맙다고 해"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4-19 20:13:45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영화 '서복' 박보검 스틸. (사진=CJ ENM 제공) 2021.04.12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김지은 기자 = 영화 '서복'의 이용주 감독이 주연 배우 공유, 박보검에 대한 무한한 신뢰를 드러냈다. 

이용주 감독은 19일 오후 OTT(온라인 동영상 서비스) 티빙을 통해 진행된 온라인 GV '서복' T.M.T: 티빙 무빙 토킹'에서 공유, 박보검과 함께 작업한 소회를 밝혔다.

이 감독은 공유에 대해 "이유 없이 '저 배우와 함께 찍고 싶다' 생각하고 있었다. 한 번 만나 이야기를 해보고 싶다고 생각해, 자연스럽게 시나리오를 건넸다"고 말했다.

이어 "공유씨는 제가 예상한 대로 안정적이고 진지하고 괜찮은 사람이었다. 배우로서도 훌륭하지만 사람으로서도 훌륭하다. 감동을 많이 받았다"며 "연기 잘하고, 캐릭터 분석도 잘하며 성실하다. 거기에 더해  주연배우로서 책임감, 스태프들과의 관계에서 고마운 점이 많았다"고 했다.

그러면서 "저와도 잘 맞았다. 격의 없는 배우라는 생각이 들어서 좋은 친구처럼 지낸다. 너무나 감사하다"고 고마워했다.

박보검에 대해선 "놀랄 때가 많았다"며 "동물적이었다. 캐릭터상 표현하기 힘든 시퀀스가 많아서 할 수 있을까 걱정이 많았는데 눈빛으로 화면을 잡아먹는다는 느낌이 많았다. 순간 '헉' 하게 되는 경우도 많았다"고 추어올렸다.

현재 해군으로 복무 중인 박보검의 휴가 소식도 공유했다. 이 감독은 "최근 박보검과 통화를 했다. 휴가를 나와서 '서복' 완성본을 봤다고 하더라. '서로 고맙다'는 이야기를 나누었다"고 언급했다.

'서복'은 인류 최초의 복제인간 '서복'을 극비리에 옮기는 생애 마지막 임무를 맡게 된 정보국 요원 '기헌'이 '서복'을 노리는 여러 세력의 추적 속에서 특별한 동행을 하며 예기치 못한 상황에 휘말리게 되는 이야기를 담은 감성 드라마다. 지난 15일 극장과 티빙을 통해 동시 공개됐다.


◎공감언론 뉴시스 kje1321@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연예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