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 > 경남

경남도, 부마민주항쟁 관련자 16명에 위로금 지급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4-21 15:02:41
도내 주소 둔 중위소득 100% 이하 거주자
23일부터 매월 5만 원 지원 "자긍심 고취"
associate_pic
경상남도청 전경 *재판매 및 DB 금지

[창원=뉴시스] 홍정명 기자 = 경남도는 부마민주항쟁 관련 위로금 지급 대상자 16명을 확정, 오는 23일부터 매달 5만 원씩을 지원한다고 21일 밝혔다.

또, 부마민주항쟁 관련자가 사망하면 장제비 100만 원이 별도로 지원된다.

이번 위로금 지원 대상은 도내에 주소를 두고 거주하는 부마민주항쟁 관련자와 유가족 중 월 소득액이 기준 중위소득 이하인 가구다.

지난 2월 22일부터 3월 15일까지 집중 신청기간 동안 신청한 75명에 대해 주소·거소 일치 여부, 재산·소득 조회 등 시군 행정정보 확인을 거쳐 16명이 부마민주항쟁 위로금 지급대상자로 결정됐다.

경남도는 이번 집중신청을 통한 위로금 지원 외에도 도내 주소를 두고 거주하는 부마민주항쟁 관련자를 대상으로 4월부터 위로금 추가 신청을 받고 있다.

위로금 및 장제비 신청 관련 사항은 경남도청 행정과(055-211-3624)로 문의할 수 있으며, 신청은 경남도청 행정과를 방문하거나 우편으로 할 수 있다.

부마민주항쟁 관련자는 '부마민주항쟁 관련자의 명예회복 및 보상 등에 관한 법률'에 따라 부마민주항쟁으로 사망하거나 행방불명된 사람, 상이를 입은 사람, 대통령령으로 정하는 질병을 앓거나 구금 또는 유죄 판결을 받은 사람 등 가운데 '부마민주항쟁진상 규명 및 관련자명예회복심의위원회'에서 관련자로 심의·결정된 사람을 말한다.

경남도 이삼희 자치행정국장은 "이번 위로금 지원으로 우리나라 4대 민주항쟁의 하나인 부마민주항쟁 관련자들의 자긍심을 고취하고, 시민의식이 보다 성숙하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hjm@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전국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