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경제일반

GTX-D, 강남 직결 불발…김포~부천 구간만(종합)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4-22 11:03:59  |  수정 2021-04-22 14:51:00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 공청회 열려
경기도, 인천시 등 제안보다 대폭 축소
직결노선 없어 강남가려면 7호선 환승해야
별내·분당·일산선 연장…대장~홍대 신구로선
충청권, 부산~울산, 대구~경북 등 광역철도
서해선~경부고속선 연결...홍성~서울 48분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수도권 서부지역과 서울 도심을 잇는 서부권 광역급행철도(GTX-D) 노선이 김포에서 부천까지 연결될 것으로 예상된다. (그래픽=안지혜 기자)  hokma@newsis.com

[서울=뉴시스] 이예슬 기자 = 수도권 서부지역과 서울 도심을 잇는 서부권 광역급행철도(GTX-D) 노선이 김포에서 부천까지 연결될 것으로 예상된다. 당초 경기도 등 지방자치단체에서 건의한 노선보다 대폭 축소됐다.

22일 국토교통부와 한국교통연구원 등에 따르면 이날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2021~2030) 수립 연구 관련 공청회가 열린다.

이 계획은 향후 10년 동안 우리나라 철도투자의 방향과 사업을 제시한다. 최상위 철도계획이자 철도 노선을 결정짓는 첫 관문이다. 향후 국토부의 예비타당성 조사를 거친 뒤 일부 노선에 대해서는 수정할 수도 있다.

앞서 경기도와 인천시 등이 정부에 GTX-D 노선을 제안했다. 경기도의 제안은 김포~부천~서울남부~하남을, 인천시는 인천국제공항~청라~검단~계양~부천을 잇는 Y자형 노선을 제안했다. 이 중 경기도의 제안인 김포~부천만 반영된 것이다.

서부권 주민들은 이 철도의 노선이 서울 강남까지 직결되는지 여부에 주목해 왔다. 신도시 개발로 인구가 급증하고 있지만 아직 교통 인프라는 열악한 이들 지역에서는 일자리가 많은 강남까지의 접근성을 가장 중요하게 보는 상황이다.

공청회 내용대로라면 서부권광역급행철도가 생기더라도 부천에서 서울 지하철 7호선으로 환승해야 강남에 닿는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22일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2021~2030) 수립 연구 관련 공청회가 열린다. 수도권 서부지역과 서울 도심을 잇는 서부권 광역급행철도(GTX-D) 노선이 김포에서 부천까지 연결될 것으로 예상된다. (그래픽=안지혜 기자)  hokma@newsis.com
이번 계획안에는 별내선, 분당선, 일산선 연장도 포함됐다. 부천 대장과 홍대입구역을 잇는 대장~홍대선, 시흥 대야에서 양천구 목동을 잇는 신구로선도 담겼다.

비수도권 광역철도 확대 사업도 예정돼 있다. 기존선을 활용해서는 충청권 광역철도(조치원~신탄진 및 강경~계룡), 대구권 광역철도(김천~구미)을 추진한다. 신설 노선으로는 대전~세종~충북, 부산~양산~울산, 광주~나주, 대구~경북 광역철도 등이 주요 사업이다.

서울과의 거리는 가깝지만 고속철도 이용이 어려웠던 충남 홍성 등 서해안 지역에도 새 고속철도가 깔린다. 계획안처럼 서해선~경부고속선이 연결되면 홍성에서 서울까지 걸리는 시간이 현재 2시간21분에서 48분으로 대폭 줄어든다.

여건이 좋지 않은 기존 선로를 개량해 고속주행도 가능하도록 개선한다. 전라선(익산~여수), 동해선(삼척~강릉), 호남선(가수원~논산) 고속화 등이 추진된다.


◎공감언론 뉴시스 ashley85@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경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