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산업일반

밥심·밥맛은 기본 이젠 밥향…롯데마트 신품종 쌀 ‘십리향’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5-10 06:00:00
집밥족 증가 속 고품질 쌀 선호 주목
십리향, 향미 구수·식감 부드러워
완전미 구성…13일부터 전국 지점 판매
associate_pic
롯데마트 '청량리 쌀 가게'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김정환 기자 = 롯데마트가 지난해부터 지속해서 신품종 쌀을 선보이며 '집밥족'을 공략하고 있다.

코로나19 사태 장기화로 '집밥'을 먹는 일이 많아지면서 가격이 더 비싸도 품질 좋은 식재료, 그중에서도 쌀에 고객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는 데 주목해서다.

롯데마트는 지난해 11월 서울 동대문구 청량리점에 쌀 전문 매장 '청량리 쌀 가게'를 열고, ‘오륜’ ‘새일미’ ‘미호’ 등 그간 고객이 쉽게 접하지 못했던 신품종 30여 종을 선보였다.

신품종 쌀 수요는 점점 늘어 오픈 이후 지난달까지 청량리점 쌀 누적 매출은 일반 지점보다 30%가량 많았다.

이는 ‘즉석 도정미’ 서비스가 한몫했다. 고객이 원하는 만큼 쌀을 즉석에서 도정해주므로 신품종을 처음 접하는 고객도 부담 없이 구매할 수 있었다.

이에 힘입어 롯데마트는 13일부터 전 지점에서 신품종 쌀 ‘십리향’을 판매한다.

십리향은 전북농업기술원이 개발한 전북 지역 신품종 쌀이다. ‘십리 밖에서도 향이 난다’는 의미를 담고 있다. 향미가 구수하고, 쌀알은 작으면서 식감이 부드럽다.

특히 ‘완전립’ 비율이 96% 이상인 특등급 ‘완전미’로 구성한다. 완전립은 병충해 등의 피해를 보지 않고 쌀 형태를 온전하게 유지하는 쌀이다. 그 비율이 높을수록 밥알이 탱탱하고 찰져 '고품질 쌀'로 분류된다.

롯데마트는 26일까지 십리향(10㎏)을 정상가에서 8000원 할인해 3만5800원에 판다.

롯데마트 김미란 건식품팀 MD는 “집밥 수요가 증가하며 신품종 쌀을 찾는 고객이 늘어나고 있다”며 “롯데마트는 지속적으로 국내에서 개발한 신품종 쌀을 선보일 계획이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ace@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산업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