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경제일반

'배민' 찾은 기재차관 "SW 인력, 기업 주도로 키울 것"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5-14 11:30:00
이억원 차관, K-디지털 트레이닝 현장 방문
"자율성은 향상, '통제 중심 감독'은 최소화"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이억원 기획재정부 제1 차관. photo@newsis.com

[세종=뉴시스] 김진욱 기자 = 이억원 기획재정부 제1 차관이 14일 "이달 말 발표 예정인 '소프트웨어(SW) 분야 인력 양성 추진 계획'에 기업 주도형 인력 양성 지원 방안을 담겠다"고 했다.

이억원 차관은 이날 서울 송파구에 있는 우아한테크코스를 찾아 모두발언을 통해 이렇게 밝혔다. 우아한테크코스는 음식 배달 전문 애플리케이션 '배달의민족'을 운영하는 우아한형제들이 설립한 현장형 SW 인력 양성 기관이다. 한국판 뉴딜 핵심 과제 중 하나인 디지털 핵심 실무 인재 사업 'K-디지털 트레이닝'에 참여하고 있다.

이억원 차관은 "디지털 전환, 신산업 등장 등 경제 구조가 변화하고, 코로나19로 디지털 수요가 커지는 가운데 새 인력을 육성하는 것은 국가적 과제"라면서 "우아한테크코스처럼 청년이 선호하는 기관이 프로젝트 중심의 교육 과정을 제공하고, 현장 맞춤형 SW 인재를 양성하는 모델이 더 확산할 필요가 있다"고 했다.

"K-디지털 트레이닝 지원 대상·기간을 확대할 계획이 있느냐"는 교육생의 문의에 이억원 차관은 "우수 인재가 계속 양성된다면 꾸준히 추진되는 사업이 될 것"이라고 했다. "지원 평가 체계를 취업률 등 성과에 맞춰 달라"는 우아한테크코스 교육 담당자에게는 "자율성을 높이고, 통제 중심의 지도·감독을 최소화하겠다"고 했다.

이억원 차관은 교육 과정을 온라인으로 참관한 뒤 "청년 SW 인력 양성과 일자리 확충을 위해 정부가 지원할 수 있는 혁신 방안을 계속 검토할 것"이라면서 "올해 추경(추가경정예산)에서 확정된 디지털 인재 2만 명 추가 육성을 시작으로 오는 2025년까지 18만 명 목표가 달성되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고 했다.

이번 현장 방문은 지난 3월 마련된 청년 고용 활성화 대책 추진 상황 점검의 일환으로 마련됐다. 기업의 정보통신기술(ICT) 인재 구인난에 대응해 청년 SW 인력 양성을 위한 정부 지원 방안을 모색하고, K-디지털 트레이닝 진행 상황을 점검하기 위한 자리다.


◎공감언론 뉴시스 str8fwd@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뉴스

경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