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60~74세 등 예방접종 예약률 50.1%…요양시설 감염 62.5% '뚝'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5-19 11:00:00
예약률 70∼74세 62.4%, 65∼69세 54.7%, 60∼64세 38.8%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김병문 기자 = 국내생산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이 106.8만회 추가 출고된 17일 오전 서울 서대문구 예방접종센터에서 어르신들이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받은 뒤 대기하고 있다. 2021.05.17. dadazon@newsis.com

[세종=뉴시스] 임재희 기자 = 이달 말과 다음달 초 코로나19 백신 예방접종을 앞둔 60세 이상의 예방접종 사전 예약률이 50%를 넘었다.

고위험군 중심으로 예방접종이 진행된 결과 요양병원·시설 집단감염 사례는 2월 16곳에서 4월 6곳으로 크게 줄었으며 시설 내 전파가 발생하더라도 접종자는 확진되지 않는 등 효과가 나타나고 있다.

19일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에 따르면 이날 0시 기준 475만명이 예방접종을 예약해 예약률이 50.1%가 됐다. 유치원·어린이집과 초등학교 1·2학년 교사 및 돌봄인력, 만성 중증 호흡기 질환자 등을 포함한 수치로 60~74세까지 접종 예약률은 49.5%다.

나이대별로 6일부터 예약을 시작한 70~74세 예약률은 62.4%, 10일부터 시작된 65~69세는 54.7%, 13일 시작된 60~64세는 38.8%였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관계자는 "코로나19의 위협으로부터 자유로워지고 일상을 회복하기 위해서는 예방접종이 필요하다"며 "최근 집단감염 사례에서 백신 접종의 효과가 실제로 증명되고 있다"고 말했다.

질병관리청에 따르면 17일 기준 요양병원·요양시설 집단감염 사례는 2월 16개소에서 4월 6개소로 62.5% 급감했다.

최근 경기도 성남의 한 요양병원의 12명 집단감염 사례에서 확진자는 모두 미접종자였으며 접종자 중에서는 감염된 사례가 없었다.

전남 순천에서 3대가 함께 사는 일가족 7명 중 6명이 코로나19에 감염됐지만 가족 중 유일하게 백신을 접종한 70대만 감염이 되지 않은 사례도 있었다.

질병청에 따르면 13일 기준 1회 접종만으로도 89.5% 예빵효과가 있으며 사망은 100% 예방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아울러 정부는 17일부터 접종 후 이상 반응에 대한 의료비 지원을 강화했다.

중대본 관계자는 "코로나19로부터 부모님, 어르신들의 건강을 지키고 가족의 안전을 지키기 위해서는 예방접종이 필요하다"며 "예방접종에 불안해하지 마시고 해당 접종 차례가 오면 예방접종을 받아 달라"고 부탁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limj@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