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김현수 장관 "코로나·기후위기 대응 농식품 분야 글로벌 협력 절실"

등록 2021.09.18 22:11:54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G20 농업장관 회의…포용적 농식품시스템 발전방안 논의
"지속가능한 농업·식품시스템 구축, 2050 탄소중립 기여"

associate_pic

[세종=뉴시스]  17~18일 열린 G20 농업장관회의에 비대면 참석한 김현수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이 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농식품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세종=뉴시스] 오종택 기자 = 농림축신식품부는 17~18일 김현수 농식품부 장관이 '농식품 시스템의 지속가능성'을 주제로 개최된 주요 20개국(G20) 농업장관회의에 참석해 세계 농식품 분야 현안과 미래 정책 방향에 대해 논의했다고 밝혔다.

올해 의장국인 이탈리아는 코로나19 상황을 고려해 대면 회의와 영상 회의를 병행했다. 차기 의장국인 인도네시아를 비롯한 미국, 중국, 프랑스 등 G20 농업장관과 세계은행(WB),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국제노동기구(ILO) 등 국제기구 고위급 대표가 참석했다.

스테파노 피투나넬리 의장(이탈리아 농림부 장관)은 개회사를 통해 "G20 농업장관들이 사람, 환경 및 우리 모두의 공동 번영을 위한 농업과 식품시스템의 달성을 위해 실질적이고 꾸준한 정책을 추진한다"며 "G20 농업 장관 간 대화와 협력이 지속돼야 한다"고 당부했다.

이번 회의는 이틀간 5개 세션으로 진행됐다. 수석대표들은 농식품 분야 지속가능성 달성을 위한 각 회원국의 노력과 기아 종식을 위한 협력, 세계 보건 위기 중 지속가능한 농업의 미래 방향 등을 위해 머리를 맞댔다.

특히 코로나19와 기후 위기 등에 대응한 농업과 식품시스템 회복력 강화를 위한 정책 추진, 관련 당면과제 해결을 위해 취약계층에 대한 포용적 정책 수립, 미래 지향적 농식품의 디지털 기회 활용 등을 위한 정부의 노력이 필요하다는 데 의견을 함께 했다.

회원국들은 각국의 관련 정책 방향을 소개하고, 11월초 열리는 파리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COP26)에서 농업 부문 탄소 감촉 기여, 농업혁신 촉진을 위한 연구 등에 관한 논의를 통해 농식품시스템의 지속가능한 생산과 소비를 촉진해 나갈 것을 약속했다.

김현수 장관은 "코로나19와 기후 위기 등 어려운 상황에서 농식품 분야에서 글로벌 공동목표 달성을 위해서는 G20 간 협력이 절실하다"며 "유엔 지속가능발전목표 달성을 위해 더 건강하고 공평하며 지속 가능한 식품시스템으로의 전환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김 장관은 "한국은 농업과 농촌의 포용성 증진과 친환경·저탄소 전환, 디지털 데이터 기반의 농업혁신을 위해 노력할 것"이라며 여성 농업인의 권익 보호 강화와 살기 좋은 농촌 공간 조성 등 포용적인 정책 소개했다.

이어 "'농식품 2050 탄소중립 추진전략'을 통해 환경적으로 지속가능한 농업과 식품시스템을 구축해 탄소중립에 기여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국제기구 대표들은 다음 주에 열리는 유엔 푸드시스템 정상회의에서 농촌발전과 소규모 농가에 대한 지원을 강조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번 회의에서는 농식품 분야의 지속가능한 전환과 기술·정책 협력 강화, 세계무역기구(WTO) 규범에 부합하는 투명하고 개방된 예측 가능한 다자무역체제 중요성 등의 내용을 담은 공동선언문이 채택됐다. 주요 내용은 10월 열리는 G20 정상회의의 공동선언문에 반영될 예정이다.

이상만 농식품부 국제협력국장은 "세계적인 기후, 보건 위기로 인해 글로벌 농식품시스템의 전환을 위한 국제사회의 공동 노력이 어느 때보다 요구되고 있는 시기"라며 "우리나라는 G20 회원국으로서 G20 차원의 논의와 협력에도 적극적으로 참여해 국제협력 강화에 기여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ohjt@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