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52세에 늦둥이, 얼마나 귀엽겠냐" 김구라 절친들 축하 잇따라

등록 2021.09.23 15:25:08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김구라. (사진=SPOTV 제공) 2021.09.23.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안소윤 인턴 기자 = 방송인 김구라의 늦둥이 출산 소식에 연예계 동료들의 축하 반응이 이어지고 있다.

23일 방송된 KBS 라디오 '박명수의 라디오쇼'에서 DJ 박명수는 생방송 중 김구라의 2세 소식을 듣고 놀라움을 금치 못했다.  

박명수는 "얼마 전 산부인과에서 봤다는 말이 있었는데 부담이 될까봐 물어보진 못했다"며 "동갑인데 52세에 늦둥이를 낳았다. 얼마나 귀엽겠냐. 친구로서 동료로서 축하한다"고 말했다.

김구라의 오랜 절친인 지상렬 역시 축하 인사를 전했다.

같은 날 방송된 SBS 파워FM '두시 탈출 컬투쇼'에 출연한 지상렬은 "예전에 늦둥이 하면 첫째가 막내의 아버지, 엄마뻘 된다는 얘기를 이제 알겠다. 옛날에 10남매 정도 되면 막둥이랑 이 정도 차이가 났지 않겠나"라며 부러움을 드러냈다.

한편, 김구라는 지난해 12세 연하 아내와 혼인 신고 소식을 전했으며, 추석 연휴 직전 아이를 출산했다. 김구라의 첫째 아들 MC그리는 23살 터울의 늦둥이 동생을 얻었다.


◎공감언론 뉴시스 95thdbs@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