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사고차량 운전자 도우려다…60대 의사, 안타까운 죽음

등록 2021.09.23 15:53:08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진주=뉴시스] 정경규 기자 = 앞서가던 차량의 사고를 목격하고 응급처치를 위해 나섰던 의사가 다른 차량에 치여 숨졌다.

지난 22일 낮 12시께 남해고속도로 경남 진주시 정촌면 화개리 부근에서 승용차가 빗길에 미끄러지면서 가드레일을 들이받았다.

자신의 승용차를 운전하며 사고차량의 뒤를 따라오던 내과의사 이영곤(61)씨는 즉시 갓길에 차를 세우고 사고차량으로 다가가 운전자의 상태를 살폈다.

이후 자신의 차로 돌아오던 이씨는 같은 지점에서 또 미끄러진 그랜저 승용차에 치여 경상국립대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숨지고 말았다.

이날 사고지점을 비롯한 진주 지역은 갑자기 집중호우가 쏟아지면서 지면이 미끄러운 상태였다.

의사 이씨는 고향인 사천시 정동면을 다녀 오던 중이었다.


◎공감언론 뉴시스 jkgyu@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