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대전, 40명대 확진 지속에 긴장감 증폭

등록 2021.09.24 10:59:39수정 2021.09.24 12:47:16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가족·친구·지인간 감염 위주…경로미궁 확진자도↑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추석 연휴가 끝나자마자 첫 평일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가 700명 이상 급증하며, 역대 최다인 2434명으로 집계됐다. (그래픽=안지혜 기자)  hokma@newsis.com

[대전=뉴시스] 조명휘 기자 = 대전에서 장기간 40명대 코로나19 확진자 발생이 지속되면서 방역당국의 긴장감이 높아지고 있다. 

24일 대전시에 따르면 전날 가족과 지인, 친구, 동료 등을 통해 46명이 추가 확진됐다. 15명은 감염경로를 알 수 없다.

동구의 유치원과 관련해 원생 1명이 더 확진돼 누적확진자가 16명으로 불어났고, 대정동 한진택배 물류센터와 관련해 2명이 추가 감염돼 누적확진자가 26명으로 늘어났다.

대전에선 지난 17일 44명, 18일 48명, 19일 49명, 20일 44명, 21일 16명, 22일 43명, 전날 46명 등 일주일 동안 290명이 확진됐다.

추석당일인 21일을 빼고 40명대 확진이 계속되고 있다. 추석연휴 기간중 진단검사 건수가 매우 적었던 것을 감안할 때 우려되는 대목이다. 주간 하루평균 확진자는 41.4명이다.

전날까지 인구(145만 4011명)대비 1차 접종률은 70.8%, 접종 완료자는 41.4%다. 18세 이상 1차 접종률은 82.9%, 2차 접종률은 49.1%다. 총 누적확진자는 6682명(해외입국자 100명)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joemedia@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