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북치듯 머리를 툭툭…' 대구 평화의 소녀상 조롱한 외국인 2명 고발

등록 2021.09.24 11:03:5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시민단체, 23일 오후 중부경찰서에 모욕죄 등 혐의로 고발장 접수

associate_pic

[대구=뉴시스] 이지연 기자 = 외국인 2명이 대구 중구의 '평화의 소녀상' 머리를 툭툭 치며 즐거워하는 영상 중 한 장면. (사진=정신대할머니와함께하는시민모임 제공) 2021.09.24.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대구=뉴시스]이지연 기자 = 대구 시민단체가 중구 2·28기념중앙공원 앞 '평화의 소녀상'을 모욕해 네티즌들의 공분을 산 외국인들에 대한 경찰수사를 의뢰했다. 

정신대할머니와함께하는시민모임(이하 단체)은 지난 23일 오후 소녀상의 머리를 때린 외국인 2명을 모욕죄 등 혐의로 중부경찰서에 고발장을 접수했다고 24일 밝혔다.

지난 19일 한 인터넷 플랫폼에는 외국인 남성 2명이 소녀상의 머리를 툭툭 치며 조롱하는 21초 가량의 영상이 게재됐다. 이 중 한 명은 마스크를 턱에 걸친 채 두 손으로 소녀상의 머리를 잡고 한 손으로 내리치며 즐거워했다.

상징성이 있는 조형물을 조롱한 이들에 대한 네티즌의 질타가 이어지자, 결국 당사자들은 사과 영상을 올리기도 했다.

단체는 이번 사안에 대해 심각하다고 판단해 재발 방지 차원에서 경찰에 고발했다.   

서혁수 단체 대표는 "지난해 추석 무렵에도 위안부를 심하게 모욕하는 글을 붙이는 등의 일이 있었지만 당사자들을 교육하고 돌려보낸 적이 있다. 어린 아이들도 이용하는 플랫폼 특성상  위안부 희화화를 방지하는 차원에서 고발하게 됐다"고 취지를 설명했다.

경찰 관계자는 "행위자들의 위법여부에 대해 현재 사실관계를 확인 중이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ljy@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