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제주, ‘탄소 없는 섬’ 선언 2015년보다 더 많은 탄소 배출”

등록 2021.09.24 13:46:2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정의당 제주도당 24일 기후위기 극복 수립 촉구 기자회견
“장밋빛 미래 아닌 현실성 있는 감축목표·이행계획 필요”

associate_pic

[제주=뉴시스] 강경태 기자 = 정의당 제주특별자치도당이 24일 오후 제주도청 정문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기후 위기 극복을 위해 제주도의 실현 가능한 온실가스 감축 목표와 구체적인 이행계획 마련을 촉구하고 있다. 2021.09.24. ktk2807@newsis.com

[제주=뉴시스] 강경태 기자 = 정의당 제주특별자치도당이 기후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제주도가 실현 가능한 온실가스 감축 목표와 구체적인 이행계획을 세워야 한다고 주장했다.

정의당 제주도당은 24일 오후 제주도청 정문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제주도는 기후변화의 직접적인 영향을 고스란히 받고 있어 다른 지역보다 한발 앞서 가능한 실천계획을 세워야 한다”며 “도 차원에서 ‘기후위기 비상선언’을 하고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정의당은 “유엔(UN) 산하 기후변화에 관한 정부 간 협의체(IPCC)는 기온이 산업화 이전 지구 온도보다 1.5도 상승하는 시점을 2040년으로 10년이나 앞당겨졌다고 발표했다”면서 “해수면 온도 상승으로 제주도도 갯녹음 현상이 확산해 해조류와 어패류가 사라지고, 한라산 구상나무가 사라지는 등 침엽수 면적이 축소되는 등 기후위기 시대에 예외일 수 없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도는 ‘카본프리 아일랜드’를 선언하고, 2030년까지 도내 전력 생산의 100%를 재생에너지로 대체해 탄소 배출량이 ‘0’인 섬을 만들겠다고 선언했다”며 “하지만 현재 제주도는 ‘카본프리 아일랜드’를 선언한 2015년보다 더 많은 탄소를 배출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정의당은 “‘카본프리 아일랜드’와 같은 이율배번적인 장밋빛 미래가 아닌 2030년까지 실현 가능한 온실가스 감축 목표와 구체적인 이행계획을 세워야 한다”며 “향후 10년의 대처가 성공적인 기후위기를 막을 수 있는지를 판가름할 것이다”고 강조했다.

이들은 “도와 공공기관은 매주가 어렵다면 한 달에 한 번이라도 ‘자가용 없는 날’을 시행하고, 도민들과 함께 ‘대중교통 이용하기’, ‘일회용 플라스틱 사용하지 않기’ 등의 캠페인을 민관이 공동으로 노력해야 한다”며 “정의당도 기후위기 대응이 전국민적 운동이 될 수 있도록 생활 현장 속에서 함께 하겠다”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ktk2807@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