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가평군, 서버 10만대 규모 대형 데이터센터 가평읍에 유치

등록 2021.09.27 13:16:36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김성기 가평군수(사진 왼쪽)와 권혁조 ㈜엘필드 대표이사가 업무협약 체결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가평군 제공)


[가평=뉴시스]이호진 기자 = 경기 가평군에 서버 10만대를 운영할 수 있는 대형 데이터센터가 건립된다.

가평군은 ㈜엔필드와 가평 데이터센터 건립을 위한 농공산업단지 조성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27일 밝혔다.

㈜엔필드는 가평 데이터센터 건립을 위해 성주건설과 활림건설이 설립한 특수목적법인(SPC)으로, 지난 7월 가평군에 데이터센터 건립을 위한 사업제안서를 제출했다.

가평읍 하색리 일원에 들어서는 가평 데이터센터는 연면적 6만6700㎡에 지하 1층, 지상 4층 규모로, 사업비 2100억원을 투입해 2024년 준공될 예정이다.

협약에 따라 가평군은 사업계획 수립 시 행정지원 및 자문, 인·허가 진행을 적극 지원하며, ㈜엔필드는 사업의 차질 없는 추진과 관련 산업 선도기업 유치, 지역경제 활성화 및 일자리 창출에 협조하게 된다.

군은 이번 데이터센터 유치가 산업기반이 취약한 가평군의 고용 창출과 지방세수 증대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강원 춘천시에 있는 데이터센터의 경우 가동 후 상주 고용인력 107명, 연간 지방세입 81억원의 경제효과를 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가평군 관계자는 “엔필드와 지역상생발전협의체를 구성해 지역 학생들을 대상으로 한 코딩 수업과 대학생 인재양성, 취업·창업 프로그램, 직원 기숙사 건립 등을 추진해 기업과 지역의 모범적인 상생모델을 구축하겠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asake@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