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스타트업 페스티벌 '컴업', 내달 17일 막 오른다

등록 2021.10.27 15:00:00수정 2021.11.08 10:30:15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중기부·조직위원회, 올해 행사 추진계획 발표
11월17~19일 동대문디자인플라자에서 진행
국내·외 스타트업·투자자·기업간 소통과 교류
컨퍼런스·컴업 스타즈 기업설명·비즈매칭 등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컴업 2021' 포스트. (포스트=중소벤처기업부 제공) 2021.10.27.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배민욱 기자 = 스타트업 생태계 구축을 위한 국내 최대 규모의 글로벌 스타트업 페스티벌인 '컴업(COMEUP) 2021'이 내달 17일 막이 오른다.

중소벤처기업부(중기부)와 컴업 조직위원회는 27일 오후 서울 팁스타운에서 '컴업 2021 추진계획'을 발표했다.

컴업은 민·관 협력을 통해 혁신 스타트업과 글로벌 투자자가 참여하는 글로벌 스타트업 행사다. 특히 올해는 11월17일부터 19일까지 서울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서 오프라인 중심의 온·오프라인 행사를 통해 국내·외 혁신 스타트업과 투자자, 글로벌 기업 간 소통과 교류를 한층 강화할 계획이다.

컨퍼런스, 컴업 스타즈 기업설명(IR)과 부스 전시, 글로벌 기업의 오픈 이노베이션 쇼케이스, 비즈매칭 등 다양한 프로그램도 제공된다.

중기부에 따르면 '컴업 2021'은 Meet the Future–Transformantion(대전환)이라는 슬로건(주제)에 의미를 담아냈다. 브랜드 이미지(BI)는 분홍, 보라, 파랑 등의 색상을 통해 스타트업의 다양성을 포함했다. 컴업을 대표하는 컴업 스타즈를 워드마크 안에 떠오르는 별로 형상화해 혁신과 성장을 표현했다.

컨퍼런스는 사회적으로 관심도가 높은 주제를 12개 세션으로 구성됐다. 컨퍼런스파이어사이드챗(노변담화)과 패널토론의 형태로 심층적인 이야기를 풀어낼 예정이다.

국내·외 스타트업 생태계를 선도하는 저명한 연사와 패널 84명이 참여해 창업 생태계의 미래를 조망하고 글로벌 비즈니즈 트렌드를 공유한다.

스윗테크놀로지스 이주환 대표, SK텔레콤 전진수 메타버스CO장, 직방 안성우 대표, 그라운드x 한재선 대표, 스페이셜의 공동창업자인 이진하 대표 등이 참여한다.

'컴업 2021'을 대표하는 혁신 스타트업인 '컴업 스타즈'는 72개사 모집에 783개사가 신청해 10.9대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최종 선정된 국내 56개사(77.8%), 해외 16개사(22.2%)는 국내·외 투자자 대상으로 컴업 행사 기간 중에 기업 소개(IR), 비즈매칭, 부스 전시 등을 집중 지원할 예정이다.

국내·외 벤처캐피탈(VC) 비즈매칭에 우선적으로 참여할 기회를 제공하고 선배 스타트업과 동료기업 간 네트워킹 기회도 마련된다.

올해는 혁신 스타트업과 유명 투자자뿐만 아니라 글로벌 기업까지 참여하는 등 모든 창업 생태계 관계자가 참여하는 행사로 확대된다. 중기부는 오픈 이노베이션을 활발히 추진하고 있는 삼성전자, CJ, GS, 네이버, SKT, 현대차, 엔비디아, 구글 등 18개 글로벌 기업의 추진방향과 세부전략 등을 소개하는 쇼케이스를 운영해 스타트업과 글로벌 기업 간 협업모델을 발굴할 예정이다.

특별행사로는 1일차 '도전! 케이(K)-스타트업 왕중왕전', 2일차 '글로벌 스타트업데이', 3일차 '대스타트 해결사 플랫폼 왕중왕전'이 진행될 예정이다.

차정훈 중기부 창업벤처혁신실장은 "컴업 2021을 통해 전 세계의 혁신 스타트업과 창업 생태계의 관계자들이 활발하게 소통하고 교류하는 축제의 장이 될 수 있도록 남은 기간 행사 준비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안성우 조직위원장은 "컴업은 코로나19 이후 대전환을 주도하는 혁신 스타트업이 주인공인 행사로 프롭테크, 인공지능(AI), 모빌리티, 헬스케어 등 각 분야의 유망 스타트업을 한 자리에서 만나볼 수 있는 국내 최대 스타트업 축제"라며 "컴업을 통해 2021년이 스타트업의 해로 마무리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mkbae@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