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코카N버터' 리헤이·제트썬 "'스우파' 인기…꿈만 같아"

등록 2021.10.28 11:31:01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코카N버터' 리헤이·제트썬. (사진=더스타 제공).2021.10.28.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안소윤 인턴 기자 = '코카N버터' 리헤이와 제트썬이 '스우파' 종영 소감을 밝혔다.

28일 더스타 측은 엠넷 '스트릿 우먼 파이터' 코카N버터 리헤이와 제트썬의 화보를 공개했다.

11월호를 통해 공개된 화보에서 두 사람은 자신들만의 자유로운 감성과 스타일을 거침없이 선보였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코카N버터' 리헤이. (사진=더스타 제공).2021.10.28.photo@newsis.com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코카N버터' 제트썬. (사진=더스타 제공).2021.10.28.photo@newsis.com

화보 촬영 후 인터뷰에서 리헤이는 "주변 반응이 많이 바뀌었는데 아직 우리는 적응하지 못했다. 길에서 알아보는 분들이 있으면 쑥쓰럽다"고 밝혔다. 제트썬은 "마치 꿈만 같다"며 방송 이후 폭발적인 관심에 대해 언급했다.

각자 가장 잘 표현할 수 있는 댄스를 묻자, 리헤이는 "배틀과 프리 스타일에 강한 플레이어라서 라이브 공연에 자신있다. '휘메일 힙합(FEMALE HIPHOP)'으로 섹시한 느낌을 억지로 내는 게 아니라 자연스레 나올 수 있는 멋진 여자를 좋아한다"고 답했다.

제트썬은 "댄스홀이라는 장르를 한다"며 "나는 리헤이와 달리 플레이어로서는 자신없고 무대를 기획하고 만들어나가는 것이 장점이다. 그게 우리가 한 팀을 할 수 있는 이유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제트썬은 "우리 팀은 특히 고생을 많이 했는데 지금이 롤러코스터 가장 위라고 생각하니 솔직히 가끔은 불안하다. 마지막이라고 생각하고 나온 프로그램이었기 때문에 절대 가벼울 수 없었다. 모든 순간에 진심으로 감사하다"고 전했다.

리헤이는 "항상 진실하고 최선을 다하고 싶다. 자꾸 악에 받친 모습만 보여준 것 같아 마음에 걸리지만, 모두 우리의 진심이었다"고 솔직한 심정을 털어놓았다.

마지막으로 사랑과 연애에 대한 이야기가 나오자 리헤이는 "내 남자친구도 댄서인데 정말 잘하고 실력 있다. 늘 내 편에서 믿어주고 항상 응원해 주는 사람이다. 그 모습 그대로 방송에 나온 것 같다"며 애정을 드러냈다.


◎공감언론 뉴시스 95thdbs@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