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지옥, 오징어게임 제치고 전 세계 넷플릭스 1위

등록 2021.11.21 09:21:42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연상호 감독 연출 유아인 주연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손정빈 기자 = 연상호 감독이 연출하고 배우 유아인이 주연을 맡은 넷플릭스 드라마 시리즈 '지옥'이 공개 첫 날 전 세계 넷플릭스 순위 1위에 올랐다. 올해 국내 넷플릭스 드라마가 세계 차트 정상에 오른 건 '오징어 게임' 이후 처음이다.

OTT(Over the Top) 등 순위를 집계하는 미국 플릭스패트롤닷컴(flixpatrol.com)에 따르면, '지옥'은 20일(현지 시각) 전 세계 넷플릭스 TV쇼 부문 1위에 올랐다. 전날까지 1위는 '오징어 게임'이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플릭스패트롤닷컴(flixpatrol.com) 화면 캡쳐. *재판매 및 DB 금지


'지옥'은 국내를 비롯해 바하마·바레인·벨기에·홍콩·인도네시아·자메이카·쿠웨이트·말레이시아·멕시코·모로코·나이지리아·필리핀·폴란드·카타르·루마니아·사우디아라비아·싱가포르·남아공·태국·베트남 등에서 정상을 차지했다.

'지옥'은 연 감독과 최규석 작가가 2019년 내놓은 동명 웹툰이 원작인 6부작 드라마다. 미지의 존재가 어느 날 나타나 사람들에게 죽음을 예고하고, 그 예언이 실현되는 일이 발생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렸다.

 유아인·김현주·박정민·원진아·양익준·김도윤·김신록 등이 출연했다.

'지옥'은 '오징어 게임'의 넷플릭스 TV쇼 1위 자리를 이어받았다. 지난 9월23일 정상에 오른 '오징어 게임'이 53일 간 1위 자리를 지킨 데 이어 '지옥'이 합류하면서 올해 전 세계 넷플릭스 TV쇼 부문에서 한국 작품이 1위를 한 건 54일이 됐다.


◎공감언론 뉴시스 jb@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