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어려움 겪는 제주 면세업계 "면세 한도 상향해야"

등록 2021.11.29 15:11:05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제주관광학회 정책토론회…600달러→3000달러
"1년간 한시적 운영 통해 향후 정책에 반영해야"

associate_pic

[제주=뉴시스]우장호 기자 = 지난해 6월1일 오전 제주시 연동에 위치한 롯데면세점 제주점이 급감한 외국인 관광객 여파로 임시 휴업에 돌입했다. 2020.06.01. woo1223@newsis.com



[제주=뉴시스] 양영전 기자 = 코로나19 확산 사태 이후 어려움을 겪고 있는 제주지역 시내면세점의 발전방안으로 '면세 한도 상향'이 제시됐다.

홍성화 제주대 관광경영학과 교수는 29일 제주웰컴센터에서 열린 제주관광학회 추계정책토론회에서 '위드 코로나 시대 제주지역 시내면세점 발전방안' 주제발표를 통해 "제주지역을 면세 한도 상향 시범지역(1년 한시적)으로 지정할 것을 제안한다"고 밝혔다.

현재 600달러(약 71만원)인 면세 한도를 3000달러(약 358만원)로 한시적으로 올려 긍정적 측면과 부정적 측면을 꼼꼼하게 살펴 향후 정책에 반영하자는 주장이다.

홍 교수에 따르면 코로나19 사태 이전인 2019년 전국 면세점 업계의 총 매출액은 24조9000억원, 2020년 15조5000억원으로 37.6%의 감소폭을 보였다.

제주지역의 경우 감소폭이 매우 컸는데, 2019년 제주지역 시내면세점과 출국장 면세점의 2조4000억원 매출액은 2020년 4000억원으로 약 83% 줄었다. 전국 면세점 매출액 감소폭인 37.6%의 두 배가 넘는 수치다.

고용 인원도 전국 42.7%, 제주지역은 62% 줄었다.

associate_pic

[제주=뉴시스]우장호 기자 = 지난해 6월1일 오전 제주시 연동에 위치한 신라면세점 제주점 입구에 휴업을 알리는 안내판이 서 있다. 2020.06.01. woo1223@newsis.com

국내 면세점이 어려움을 겪는 사이 중국 정부는 지난해 하이난 지역 면세 한도를 3만 위안(약 500만원)에서 10만 위안(약 1800만원) 수준으로 상향 조치하는 정책을 시행했다.

홍 교수는 "이 결과 하이난 중국국영면세품그룹(CDFG) 매출 실적은 코로나19 시대에도 127% 증가했다"고 설명했다.

홍 교수는 제주에서도 이런 면세 한도 상향 정책을 펴면 해외여행으로 빠져나갈 국부 유출을 방지할 수 있다고 봤다. 해외여행에 나서는 내국인의 수요를 제주로 끌어올 수 있다는 것이다.

홍 교수는 "잠재 소비자 면담 결과 면세 한도가 3000달러 수준은 돼야 쇼핑 목적 해외 여행객 수요를 국내로 돌릴 수 있는 동기 부여가 될 것이라는 의견이 나왔다"며 "면세 한도 상향이 실현되면 제주는 프리미엄 관광객의 주요 쇼핑 목적지가 될 수 있다"고 제언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0jeoni@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