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고성군, 코로나19 확산 방지···‘사회단체와 함께 힘 모은다’

등록 2021.11.29 17:23:01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29일 12개 사회단체 시작으로 코로나19 상황 대응 릴레이 간담회 진행
마스크 착용 등 방역수칙 준수, 타지역 방문 자제, 백신 접종 적극 동참

associate_pic

[고성(경남)=뉴시스] 신정철 기자= 경남 고성군이 29일 코로나19로부터 군민들의 생명과 안전을 보호하기 위해 (사)전국이통장협의회 고성군지회를 시작으로 한국문인협회 고성지회(회장 김진엽)까지 12개 사회단체와 코로나19 대응 간담회를 진행하고 있다.(사진=고성군 제공).2021.11.29.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고성=뉴시스] 신정철 기자 = 경남 고성군(군수 백두현)이 전국적인 코로나19 확진자 수 급증 등 엄중한 상황에 대응하기 위해 관내 사회단체와 함께 힘을 모아 확산 방지에 노력하기로 했다.

고성군은 29일 코로나19로부터 군민들의 생명과 안전을 보호하기 위해 (사)전국이통장협의회 고성군지회(회장 도종국)를 시작으로 한국문인협회 고성지회(회장 김진엽)까지 12개 사회단체와 코로나19 대응 간담회를 진행했다.

이번 간담회는 단계적 일상 회복 전환 이후 전국 신규확진자 4천여 명이 넘어서 역대 최고치를 돌파하고 고성군에서도 확진자가 계속해서 발생해,  방역수칙 준수에 대한 사회적 분위기 조성을 위해 마련됐다.

이날 군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선제적으로 외국인 근로자 선별검사를 진행해 11명의 숨은 확진자를 찾아냈고 확진자가 발생할 수 있는 모든 상황을 점검해 신속하게 대응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사회단체에는 마스크 착용, 다중이용시설 이용 방역수칙 준수 철저, 의심증상 발생 시 코로나19 진단검사 즉시 실시, 백신 미접종자 및 취약계층 추가 접종 독려 관외 지역 방문 및 단체여행 자제 등에 적극적인 동참을 요청했다.

사회단체 임원들은 “단계적 일상 회복으로 전환되며 방역수칙 준수에 대한 의식이 느슨해진 것은 사실이다”며 “자칫 방심하면 고성군 전역에서 확진자가 급증할 수 있기에 이번 간담회를 계기로 관외 지역 방문 자제에 적극 동참하겠다”고 말했다.

또한 “회원들에게 마스크 착용·손 소독·방문 안심콜·잦은 환기 등 생활 방역수칙을 꼭 준수할 것을 당부하고 백신 추가 접종도 독려하겠다”고 입을 모았다.

백두현 군수는 “확진자 수에 연연하지 않고 조기에 발견해 더 이상의 확산을 막는 것이 지금 이 시기에 가장 중요하다”며 “관내 사회단체는 물론 인근 시군까지 코로나 상황을 공유하고 협력해 하루라도 빨리 일상으로 돌아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코로나19 추가 예방접종은 만 60세 이상 고령층 중 2차 접종 완료 후 6개월 경과자, 면역저하자는 2차 접종 후 2개월 경과자로 고성군예방접종센터와 관내 위탁의료기관에서 추가 접종할 수 있으며, 예약 방법은 읍·면사무소 콜센터로 본인 및 대리자가 예약 가능하다.


◎공감언론 뉴시스 sin@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