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충남도, 한국어로 신북방 공공외교 기반 다져 '눈길'

등록 2021.12.03 12:45:3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홍성=뉴시스] 충남도가 러시아 사할린주 한국어말하기대회에 참여하고 있다.  *재판매 및 DB 금지

[홍성=뉴시스] 유효상 기자 = 충남도가 러시아 사할린주와 ‘한국어’ 통해 신북방 공공외교 기반을 다져 눈길을 끌었다.

 도는 3일 사할린국립대에서 열린 ‘2021 러시아 사할린주 한국어 말하기 대회’에 비대면 방식으로 참여해 대회 개최를 축하하고, 교류 협력의 기반을 다졌다.

 사할린주정부 교육부와 사할린국립대가 주최하고, 도가 후원한 이번 대회에는 사할린주 교육부 장관, 사할린국립대 한국어학과장, 참가 학생 등 100여 명이 참여했다.

 이번 대회에는 사할린 현지 초·중·고·대·일반 등 다양한 연령대의 참가자 200여 명이 예선에 참가했고 이 중 50여 명이 이날 본선에 올라 한국어 능력을 뽐냈다.

 이번 행사는 도의 주요 지방외교 추진 사업인 ‘사할린한인 연계 공공외교 사업’ 가운데 하나로 마련됐다.  도는 그동안 도내 사할린한인 초청행사, 사할린한인 역사특강 및 순회사진전, 사할린주정부 화상회의, 한러 지방협력포럼 참가 등 실질적 사업을 거치며 사할린주 및 관계기관과의 교류에 공을 들여왔다.

 이날 도는 내년도 사할린주 교류사업으로 한국어 교육, 한국 역사 알리기, 한국문화 페스티벌, 제4차 한러 지방협력포럼 등을 설명하고 다양한 정책과 사업으로 신북방 공공외교를 펼칠 뜻을 밝혔다.

 아울러 이번 대회에는 오경식 선문대 한국어교육원장이 온라인으로 심사에 참여했다.

 이필영 행정부지사는 이날 영상을 통해 대회 개최를 축하하고 “이번 말하기 대회 참여를 초석으로 삼아 내년에는 더욱 다양한 교류사업을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yreporter@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