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수성사격장반대위 주민들, 전현희 권익위원장 사퇴 요구 '파문'

등록 2021.12.07 14:19:52수정 2021.12.07 15:56:41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일부 주민들만 만나 조정, 주민 편가르기해"
"권익위, 국민 위해 존재하나, 권익위 권익 위해 존재하나"

associate_pic

[포항=뉴시스] 강진구 기자 = 경북 포항시 장기면 수성사격장 반대대책위 일부 주민들이 7일 오전 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주민 간 갈등을 조장하는 전현희 국민권익위원장은 즉각 사퇴하라"고 요구하고 나서 파문이 일고 있다.(사진=수성사격장반대대책위 제공) 2021.12.07.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포항=뉴시스] 강진구 기자 = 경북 포항시 장기면 수성사격장 반대대책위 일부 주민들이 7일 오전 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주민 간 갈등을 조장하는 전현희 국민권익위원장은 즉각 사퇴하라"고 요구하고 나서 파문이 일고 있다. 

이들은 이날 "국민권익위원회는 지난 56년 간 사격훈련으로 인한 소음과 진동에도 묵묵히 견뎌온 장기면민들에게 국민의 편에서 조정을 하겠다고 수차례 밝혔지만, 본인들의 뜻과 일치하는 일부 주민들만 만나 조정을 진행했고 본인들의 뜻과 반대되는 자들은 철저히 배척하며 주민 편가르기를 해 왔다"고 강조했다.

앞서 수성사격장반대대책위는 지난 11월 25일 권익위 고충처리국장이 제안한 조정안에 대해 민관군 협의체 구성 및 참여는 동의하지만 수성리 주민이주와 아파치헬기 사격훈련, 지역발전 사업 등에 대해서는 민관군 협의체 안에서 결정하기로 논의를 진행한 바 있다.

 이후 반대대책위는 권익위에 공문을 발송하는 과정에서 위원들 간 소통 부족으로 중재안에 대해 모두 수용하는 것으로 잘못 발송돼 공동위원장 2명이 즉각 권익위 고충처리반장에게 전화해 공문 정정과 재발송의 뜻을 전했다.

 하지만 권익위는 이를 무시한채 지난 달 29일 수성리 주민들의 이주문제를 기정사실화하고 권익위에서 제시한 중재안이 합의됐다는 자화자찬식의 보도자료를 배포해 장기면민들 간 갈등이 걷잡을 수 없이 커졌다.

이 같은 사태 발생은 권익위가 지난 달 29일 수성리 주민들이 중재안에 모두 합의했다는 보도자료를 발표하면서 촉발됐다는 것이 주민들의 중론이다. 현재 주민들은 '수용과 의견 재수렴' 찬반양론으로 갈라져 극심한 주민 갈등 양상을 빚고 있다. 

반대대책위 일부 주민들은 이날 "수성사격장 문제는 장기면의 운명이 걸린 중대한 일로 권익위는 장기면민 전체의 공감대 마련이 있을 때까지 일부 주민들의 의견에 동조해 조정을 성급히 처리하지 말 것을 강력히 경고한다"며 "장기면민들은 일부 주민들을 이용해 뻔뻔하게 조정을 진행하고 있는 권익위를 강력히 성토한다"고 밝혔다.

이에 이들은 "권익위는 국민을 위해 존재하는 것인가 아니면 권익위 자체의 권익을 위해 존재하는 것인가 명확히 밝히고 즉각 사죄하라"며 "권익위는 주민 편가르기를 통해 논란이 증폭되고 있는 가운데도 일부 주민들을 이용해 편파적으로 조정안을 추진하는 이유에 대해 즉각 밝히라"고 촉구했다.

이어 "주민갈등을 부추기는 권익위는 현재 일방적으로 추진하고 있는 수성사격장 조정사안들에 대해 즉각 중단하고 장기 주민들의 의견을 재수렴하라"며 "장기면 수성리 주민 50세대에 대한 이주 계획의 의도는 수성사격장 확장과 군사시설을 이용하기 위함으로 절대 수용할 수 없다"고 성토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dr.kang@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