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민주당 충주 지역위 "라이트월드 특별대책위 구성"

등록 2022.01.17 10:52:55수정 2022.01.17 11:19:26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충주=뉴시스] 이병찬 기자 = 더불어민주당 충북 충주지역위원회가 17일 충주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충주라이트월드 특별대책위원회' 구성과 운영 계획을 설명하고 있다. 2021.01.17. bclee@newsis.com

[충주=뉴시스] 이병찬 기자 = 더불어민주당 충북 충주지역위원회는 17일 " 같은 사태를 되풀이하면 안 된다는 사명감과 절박감으로 충주라이트월드 특별대책위원회를 구성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지역위는 이날 충주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라이트월드 사태를)더 이상 방관하는 것은 책임있는 공당으로서 직무를 유기하는 것이라는 판단을 하게 됐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이어 지역위는 "조길형 충주시장을 포함한 관련자들의 불법행위가 드러나면 형사고발을 불사할 것"이라면서 "향후 상인들 문제 처리에도 관심을 갖고 시민의 의견을 수렴해 합리적인 방안을 마련하겠다"고 강조했다.

지역위는 특히 "시민의 반대를 무릅쓰고 개장한 라이트월드는 누가 보더라도 당시 시장이었던 조길형 후보의 충주시장 선거 재출마용이었다"고 목소리를 높이면서 "거액의 혈세를 들여 대형 로펌에 변호를 맡겨 승소한 시는 아무런 잘못이 없는 것처럼 시민들에게 홍보하고 있다"고 비판하기도 했다.

지역위는 "시민 혈세 낭비하고 민민 갈등을 조장한 조 시장은 시민들에게 무릎 꿇고 사죄하고 사퇴해야 한다"면서 "특별대책위원회 활동은 매주 서면으로 언론에 브리핑할 것"이라고 말했다.

시는 2018년 2월 충주시 칠금동 무술공원 내 공원부지 14만㎡를 빛 테마파크 사업자 충주라이트월드 유한회사에 임대(5년)했으나 임대료 체납 등을 이유로 2020년 10월 계약을 해지한 뒤 지난해 7월부터 행정대집행(강제철거)을 추진 중이다.

라이트월드 내 컨테이너 상가를 임차했던 상인들은 시의 연대책임을 요구하는 집회와 행정대집행 저지 시위를 해를 넘겨 이어가고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bclee@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