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울산 민주당원 200명 집단 탈당, 국힘 입당…국민의힘 "입당 환영"

등록 2022.01.26 15:52:03수정 2022.01.26 21:33:41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울산=뉴시스] 박수지 기자 =더불어민주당을 탈당한 허은녕 울주군의원과 심규환 전 울주군 청년위원장이 26일 국민의힘 울산시당에 입당원서를 제출하고 있다. 2022.01.26. (사진=국민의힘 제공)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울산=뉴시스]박수지 기자 = 국민의힘 울산시당은 26일 보도자료를 내고 "더불어민주당 울산당원 200여명이 집단탈당하고, 국민의힘에 입당한 것을 환영한다"고 밝혔다.

앞서 이날 오전 허은녕 울주군의원과 심규환 전 울주군 청년위원장 등 민주당원들은 기자회견을 열고 "무능하고 부패한 세력과 더 이상 함께 할 수 없다"며 민주당 탈당 의사를 밝혔다.

이후 이들은 "민주당의 행태와 문재인 정부의 실정에 실망했다. 대선과 지방선거에서 교만과 독재를 심판하고, 울산의 미래를 위해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를 지지하고, 국민의힘에 입당하게 됐다"며 국민의힘에 단체 입당원서를 전달했다. 

허은녕 의원은 "민주당 단체장의 독단과 밀실행정을 지적한 정당한 의원으로서 역할까지도 해당행위로 내모는 민주당의 실체를 보고 실망하지 않을 수 없었다"며 "더이상 변화의 조짐도, 변화의 의지도 보이지 않는 민주당 울산시당의 행태에 보고만 있을 수 없다"고 탈당배경을 설명했다.

심규환 전 청년위원장은 "'당원들을 편가르기와 줄세우기 정치로 만드는 민주당 인사들을 보고 이 당의 청년들에게 미래는 없다고 판단했다"며 "더욱이 부동산폭등, 전세대란, 일자리 문제로 2030 청년들이 울산을 떠나게 만든 장본인이 바로 집권 민주당이다"고 비판했다.

울산시당은 "정권교체라는 시대정신에 동참해 준 통큰 결정"이라며 "정권교체에 대한 열망을 함께하고자 하는 모든 분들에게 문호를 크게 열어놓겠다"고 밝혔다.

시당은 이날 입당을 신청한 200여명에 대해서 신속한 심사절차를 거쳐 입당을 처리할 예정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parksj@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