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콩고 출신 조나단 "한국 귀화 결심, 가능하면 군대도 가고파"

등록 2022.01.27 10:17:49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조나단 2021.01.27.(사진=조나단 유튜브 방송 캡처)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전재경 인턴 기자 = 콩고민주공화국 출신 방송인 조나단 욤비(21)가 귀화를 결심했다고 밝혔다.

조나단은 26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최근에 대한민국 국적으로 귀화를 결심하게 됐다"고 말했다.

조나단은 "8세 때 한국에 오게 됐다"며 "'인간극장' 출연을 계기로 한국 사회에서 정말 많은 관심을 받았다. 주변 사람들의 따뜻함 덕분에 어느 순간부터 삶의 터전 이상으로 대한민국이라는 나라에 애정을 가지게 됐다"고 귀화 결심 이유를 밝혔다.

이어 "현재 저는 귀화 서류들을 천천히 준비하고 있다"며 "국민이 되고 싶다고 해서 될 수 있는게 아니고 한국에서 저를 받아줘야 하는거 라서 짧게는 1년, 길게는 1년 반 이상도 걸린다. 시험도 잘 봐야한다"고 말했다. 

또 "귀화를 하게 됐을 때 군 입대에 대해서도 생각이 있고, 군 입대의 기회가 주어진다면 감사할 것 같다"며 "가능하다면 군입대를 해야겠다고 마음을 먹었다"고 말했다. 

조나단은 2008년 가족들과 함께 한국에 입국했다. 지난 2013년 방송된 KBS 1TV '인간극장'에 출연해 인기를 얻었다. 구독자 약 40만명을 보유한 유튜버로 활동 하고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for3647@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