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오창~괴산 고속도로 신설, 2차 고속도로 건설계획 반영

등록 2022.01.28 18:39:38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괴산=뉴시스] 동서5축 고속도로 청주~괴산 구간 계획도. (사진=괴산군 제공)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괴산=뉴시스] 강신욱 기자 = 충북 괴산군은 오창~괴산 고속도로 신설계획이 국토교통부의 2차 고속도로 건설계획(2021~2025)에 반영됐다고 28일 밝혔다.

이 신설 구간은 청주 오창분기점(JCT)~괴산~연풍JCT를 잇는 전체길이 51.8㎞다.

사업비 2조6540억원을 들여 국가간선도로망 중 국토 중심부를 가로지르는 동서5축(당진~천안~오창~괴산~문경~울진)에 포함된 구간이다.

청주국제공항 접근성 개선과 함께 지역 간 균형발전과 관광·물류 활성화가 기대된다.

동서5축은 애초 당진~오창 구간만 고속도로이고 나머지 구간은 자동차전용도로로 계획됐다.

괴산군은 국회, 기획재정부, 국토교통부 등을 지속적으로 방문해 나머지 구간도 고속도로에 반영하도록 설득해 이번에 성과를 거뒀다.

괴산군 관계자는 "국토의 중심부인 괴산이 사통팔달 교통망이 완성되도록 힘쓰겠다"고 말했다.

한편 지난해 5월 괴산~감물 간 단절구간 일반국도 19호선 승격, 같은 해 8월 문광~미원 간 도로 개량사업 확정 등 핵심 도로 건설사업이 국가계획에 잇달아 반영되면서 괴산군의 교통 요지로 떠오르고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ksw64@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