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네이버웹툰, 동남아 주간거래액 역대급.…월사용자 1300만 돌파

등록 2022.03.17 13:46:37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태국·대만·인도네시아 주간거래액 역대 최고치 기록"

"동남아 인기 플랫폼 지위 확고히 및 웹툰 생태계 확장"

▲태국 현지 웹툰 '완텅라이짜이'(왼쪽)와 인도네시아 현지 웹툰 '데데스'

▲태국 현지 웹툰 '완텅라이짜이'(왼쪽)와 인도네시아 현지 웹툰 '데데스'

[서울=뉴시스] 이진영 기자 = 네이버웹툰은 태국, 대만, 인도네시아 등 동남아시아에서 주간 거래액이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고 17일 밝혔다.

네이버웹툰에 따르면 지난 2월 1주차(1월 31일~2월 6일) 태국과, 인도네시아, 대만 3개 지역의 주간 거래액이 전년동기 비 약 68% 증가하며 역대 최고치를 경신했다. 3개 지역의 2월 월간거래액도 전년동기비 약 55% 늘며 뚜렷한 상승세를 나타냈다.

또 인도네시아, 태국, 대만 등을 포함한 네이버웹툰의 동남아시아 월간 활성 이용자수(MAU)는 최근 1300만을 돌파했다.

뿐만 아니라 모바일 데이터 분석 플랫폼 data.ai(구 앱애니)에 따르면 전일 구글플레이 만화앱 기준으로 네이버웹툰은 3개 지역에서 모두 수익 1위를 차지하며 동남아시아에서 성공적인 웹툰 대중화를 이뤄냈다는 평가가 나온다.

최근 론칭한 한국 인기 작품과 현지 작품이 시너지를 내며 성과를 냈다는 분석이다.

한국 인기 웹툰 '내 남편과 결혼해줘'와 '입학용병'이 동남아 시장에서 폭발적인 반응을 얻으며 글로벌 영향력을 입증하고 있다.

'내 남편과 결혼해줘'는 올해 초 인도네시아와 태국에서 론칭 후 각각 주간 매출 1위를 기록하며 인기리에 연재 중이다. '입학용병'은 태국에서 남성향 작품 주간 매출 1위를 기록하며 글로벌 팬덤의 이목을 받고 있다.

또 현지 작가 발굴을 통해 공통의 정서를 공유하는 작품들이 긍정적인 반응을 얻으며 인기몰이 중이다.

인도네시아 현지 설화를 바탕으로 한 웹툰 '데데스'는 지난 2월 첫 론칭 후 신작&트렌딩 차트 1위를 기록했다. 태국의 고전 설화를 트렌드에 맞게 각색한 작품 '완텅라이짜이' 역시 론칭 후 일주일 만에 주간 거래액 1위를 차지하며 현지 작품 최고 매출을 기록 중이다. 현지 독자들의 많은 사랑을 받으며 연재 초반부터 드라마화 논의가 진행 중이다.

네이버웹툰은 기존 시장에서 검증된 한국 웹툰 콘텐츠를 번역해 선보이는 전략은 물론, 현지에서 공모전과 아마추어 웹툰 작가 등용 플랫폼 '캔버스'(CANVAS) 시스템을 통해 로컬 정서와 문화적 공감대를 이끌어낼 수 있는 콘텐츠를 발굴해 동남아 시장에서 탄탄한 입지를 유지 중이다.

네이버웹툰 차하나 유라시아 사업 리더는 "태국, 인도네시아, 대만에서 모두 거래액과 이용자 수 측면에서 좋은 성과를 기록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많은 현지 창작자들이 활동할 수 있는 생태계를 구축해 웹툰이 동남아 지역의 대표 엔터테인먼트 브랜드로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mint@newsis.com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