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캠코, 펀드로 100번째 선박 인수…2880만弗 투입

등록 2022.05.16 11:46:25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지난 13일 캠코양재타워 대회의실에서 개최된 100호 선박인수 서명식에서 권남주 캠코 사장(사진 오른쪽)과 김남덕 장금마리타임 대표이사(사진 왼쪽)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한국자산관리공사)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최홍 기자 = 한국자산관리공사(캠코)가 해운업 경쟁력 강화 지원 프로그램인 캠코선박펀드를 통해 100번째 선박을 인수했다고 16일 밝혔다.

캠코는 지난 13일 서울 강남구 캠코양재타워 대회의실에서 권남주 캠코 사장과 김남덕 장금마리타임 대표이사 등이 참석한 가운데 100번째 선박인수 서명식을 했다.

캠코는 이번 선박 인수를 위해 자체 재원 2880만 달러를 투입해 4800만 달러 규모의 선박 펀드를 조성, 장금마리타임 보유 선박을 인수할 예정이다.

이에 따라 장금마리타임은 캠코와 선박 매각·용선계약(BBCHP)으로 선박을 그대로 사용하면서 유동성을 확보하게 됐다.

소유권 이전 조건부 나용선계약(BBCHP)이란 해운사가 선박을 매각 후 재용선하면서 기존 대출은 상환하고 추후 선박을 재매입하는 방식을 일컫는다.

또 캠코는 ESG경영의 일환으로 선박인수 시 해양환경규제 이행평가를 실시 중이다. 이번 인수되는 선박도 환경오염 저감장치를 장착해 해양환경규제 기준을 충족했다.

2015년부터 캠코는 총 2조7000억 원 규모의 선박 펀드를 조성해 국내 해운사에 유동성을 공급해왔다. 이는 국내 해운사의 선대 확보·유지와 ESG경영 유도는 물론, 해운업 경쟁력 강화에도 크게 기여할 것으로 평가된다.

권남주 캠코 사장은 "지금까지 23개 해운사의 선박 총 100척을 인수해 경색된 선박금융 시장에서 마중물 역할을 충실히 수행해 왔다"며 "앞으로도 선박금융 사각지대 해소와 해운사의 신속한 경영정상화를 지원해 정부의 해운 강국 도약 정책에 큰 힘이 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캠코는 지난해부터 2067억 원 규모의 캠코신조펀드(한국토니지신조 1~2호 펀드)를 출범해 친환경·고효율 선박 2척의 신규 건조를 지원한 바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hog8888@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