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민주당 '텃밭' 광주·전남서 무소속 연대 시동…돌풍 부나(종합)

등록 2022.05.16 13:41:02수정 2022.05.16 14:17:22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무소속 기초단체장 13명·광역의원 2명 등 15명 오늘 연대선언
공천배제 현역·현역 무소속 vs 민주당 후보 10여곳 `격전지' 형성
무소속 연대…태풍이냐, 찻잔 속 태풍이냐

associate_pic

[광주=뉴시스] 광주전남 무소속 후보들이 16일 연대를 선언했다. 


[광주=뉴시스] 배상현 기자 = 더불어민주당 텃밭인 광주·전남지역에서 무소속 후보 연대가 시동을 걸었다.

민주당 일당 독점 구조인 이 지역에서 무소속 후보들이 연대를 통해 돌풍을 일으킬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16일 광주·전남지역 정가에 따르면 이날 무소속 기초단체장과 광역의원 후보 15명은 광주시의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무소속 연대를 선언했다.

서대석 광주서구청장 후보와 박홍률 목포시장 후보, 배용태 영암군수 후보, 사순문 장흥군수 후보 등은 민주당 경선에서 여러 이유로 배제되거나 탈락했다.

이들 이외에 무소속 후보 연대에는 이영준 순천시장 후보, 임영찬 여수시장 후보, 문선용 광양시장 후보, 정영덕 무안군수 후보, 전완준 화순군수 후보, 강종만 영광군수 후보, 고봉기 신안군수 후보, 김희수 진도군수 후보, 정현택 구례군수 후보, 김금림 송형일 광주시의원 후보 등이 함께했다.

이들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이번 지방선거 공천에서 민주당은 기준도 원칙도 없었고 공정하지도 정의롭지도 못했다”며 “지역 언론의 비난과 지역민들의 원성이 아직도 끊이지 않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민주가 없는 민주당을 더 이상 바라만보고 있을 수 없고 잘못을 바로잡아 무너진 공정과 정의, 민주를 회복하기 위해 평생을 헌신해 왔고 그토록 사랑하는 민주당을 피를 토하는 심정으로 탈당해 무소속으로 출마하게 됐다”며 “13명의 무소속 후보가 함께 연대해 단합된 힘으로 지역민들의 심판을 직접 받아 기필코 승리하기 위해 이 자리에 섰다”고 밝혔다.

이들은 “촛불 혁명으로 이룬 민주 정부를 5년만에 보수정권에 바치고도 반성은커녕 자신들의 사리사욕만을 채우려는 정치꾼들에게 회초리를 들어 심판해 달라”며 “무소속 연대에 지지와 성원을 보내 지금 아파하고 무너진 민주당을 곧추세워 희망의 민주당으로 다시 태어나도록 경종을 울려주길 바란다”고 호소했다.

한편 광주·전남지역은 민주당과 무소속 후보간 격전지가 10여곳 형성됐다.
 
이날 무소속 연대를 선언한 후보 이외에도 현직 기초단체장의 무소속 출마가 잇따라 민주당 후보를 위협하고 있다.

광주서구청장 선거는 민주당 김이강 후보와 무소속 서대석 청장간 한판 승부가 벌어진다.

장성군수 선거는 민주당 공천에서 배제된 유두석 장성군수와 민주당 김한종 후보가, 나주시장 선거 역시 민주당 윤병태 후보와 경선 기회조차 갖지 못한 무소속 강인규 시장이 진검승부를 벌인다.

무안군수 선거는 민주당 최옥수 후보와  공천에서 배제된 김산 현 군수, 목포시장 선거도 우여곡절 끝에 민주당 공천장을 거머쥔 김종식 후보와 박홍률 후보가 격돌한다.

장흥군수 선거는 무소속 정종순 군수와 민주당 김성 후보, 고흥군수 선거는 민주당 공영민 전 제주발전연구원장과 무소속 송귀근 군수간 리턴매치가 성사됐으며 광양시장 선거는 민주당 김재무 후보와 국민의당 국회의원 출신 무소속 정인화 후보간 한판 승부를 벌인다.

광주지역 정가의 한 관계자는 "지난 2018년 지방선거가 민주당과 민주평화당 후보간 대결구도였다면 오는 6월 지방선거를 민주당과 무소속간 치열한 대결을 예고하고 있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praxis@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