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부산경찰, 크리에이터 보호망 조성 간담회

등록 2022.05.16 18:12:29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부산=뉴시스] 하경민 기자 = 부산경찰청(청장 이규문)은 16일 오후 부산청에서 유튜브·아프리카TV 등에서 활동 중인 BJ 및 크리에이터를 만나 성범죄·스토킹 등에 대한 보호망 구축을 위한 간담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최근 MZ세대를 중심으로 크리에이터에 대한 직업 선호도가 높아지고 1인 방송활동이 늘어나면서 특히 여성 인터넷방송 진행자(BJ)를 대상으로 스토킹·악성댓글 등에 노출될 위험이 높아지고 있다.

이에 부산경찰은 사전 예방 활동 및 초기 개입을 통한 추가 피해방지를 위해 경찰-크리에이터-긴급여성의 전화 1366간 핫라인을 만들어 공동 대응할 계획이다.

경찰은 이날 간담회를 통해 핫라인 구축을 통한 촘촘한 보호망 조성방안 등에 대한 의견들을 수렴했다.

간담회에는 경찰, 부산시, 부산자치경찰위원회, 여성변호사회, 1366센터, 아프리카TV 등 유관기관 관계자와 부산에서 활동하고 있는 크리에이터 7명(양팡·BJ김원·모카·BJ서정민 코치·BJ슨미·우기성·흥구기님) 등 총 21명이 참가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yulnetphoto@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