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5·18 정신 받들 것" 한덕수 총리 후보자 오월영령 참배

등록 2022.05.17 12:55:17수정 2022.05.17 19:21:4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42주년 항쟁 정부 기념식 하루 앞두고 개인자격 참배
"5·18정신 기억하며 통합·공존의 대한민국 위해 혼신"

associate_pic

[광주=뉴시스] 변재훈 기자 = 한덕수 국무총리 후보자가 5·18민주화운동 42주기를 하루 앞둔 17일 광주 북구 운정동 국립5·18민주묘지 내 열사 묘를 참배하고 있다.  2022.05.17. wisdom21@newsis.com


[광주=뉴시스] 변재훈 기자 = 한덕수 국무총리 후보자가 제42주년 5·18민주화운동 정부 기념식을 하루 앞둔 17일 국립 5·18민주묘지를 찾아 오월 영령의 넋과 뜻을 기렸다.

한 후보자는 이날 오전 5·18민중항쟁 42주년 추모제 행사가 끝난 직후 광주 북구 운정동 국립5·18민주묘지를 찾아 오월 영령 앞에 헌화·분향했다.

한 후보자는 5·18민주묘지관리소장의 안내를 받아 묘지 곳곳을 둘러봤다. 참배에는 수행원 2명이 동행했다.

한 후보자는 박관현 열사 묘, 이택규·조아라 열사 묘 등을 둘러봤다. 또 행방불명자 묘역 내 김광복 열사의 가묘 앞에 무릎 꿇고 묘비를 어루만졌다. 김 열사의 유해가 양창근 열사 묘에 묻혀 있었던 것으로 최근 신원이 확인된 경위에 대한 설명도 들었다.

참배를 마친 한 후보자는  취재진과 만나 "민주주의 회복을 위해 용감하게 국민이 국가를 사랑하는 마음을 대변해 일어났던 분들의 산소에 오개되니 감개무량하다"고 소감을 밝혔다.

그러면서 "아직 총리 후보로서 모든 절차를 마치지 않았지만 이 분(열사)들에 대한 존경심과 민주주의 회복을 위한 큰 업적에 대해 제 조그마한 마음이나마 드리고자 왔다. 5·18정신이 영원히 남아 세계 최고의 민주주의, 세계 최고로 강한 나라를 만드는 데 영령들의 애국심과 함께 하겠다는 각오를 다진다"고 이야기했다.

정부 기념식을 하루 앞두고 참배한 이유에 대해서는 "정식으로 모든 절차를 마친 상황이 아니라서 아무래도 개인적으로 다녀가는 것이 옳겠다 생각했다"고 답했다.

참배에 앞서 한 후보자는 민주의문 방명록에 '5·18광주정신을 기억하며 통합과 공존의 대한민국을 위해 혼신의 힘을 다하겠습니다'라고 썼다.
associate_pic

[광주=뉴시스] 변재훈 기자 = 한덕수 국무총리 후보자가 5·18민주화운동 42주기를 하루 앞둔 17일 광주 북구 운정동 국립5·18민주묘지에서 오월 영령 앞에 헌화·분향하고 있다.  2022.05.17. wisdom21@newsis.com




◎공감언론 뉴시스 wisdom21@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