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김병수 국힘 김포시장 후보 보좌관직 유지 출마는 혈세 낭비"

등록 2022.05.20 14:14:0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민주당 정하영측 "김포시민과 유권자 기만하는 행위" 공격
김병수측 "네거티브, 지난해 면직 신청했지만 처리 늦어져"

associate_pic


[김포=뉴시스] 정일형 기자 = 국민의힘 김병수 김포시장 후보가 국회의원의 보좌관직을 유지하고 시장 선거에 출마해 혈세를 낭비하고 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정하영 더불어민주당 김포시장 후보는 20일 "김병수 후보가 현재까지도 포천·가평을 지역구로 두고 있는 최춘식 국회의원 보좌관직을 유지하고 있다"며 "전략공천도 아닌 상황에서 당내 경선과정을 거쳐 김포시장에 출마한 것은 납득할 수 없다"고 주장했다.

이어 "국회의원 의정활동을 보좌하는 보좌관직은 유지하면서 시장 선거에 출마하는 것은 자신의 사리사욕과 입신영달을 위한 국민 혈세 낭비와 김포시민과 유권자를 기만하는 행위"라고 비판했다.

또, "국회의원 보좌진의 월급 지급일은 매월 20일로, 만약 20일인 오늘 보좌관직을 내려놓더라도 국회 공무원의 월급지급 기준에 따른 1개월 치 월급을 더 받겠다는 의도로 밖에 볼 수 없다"고 지적했다.

정 후보 측은  "일반 공무원들은 ‘선거일전 90일까지’ 그 직을 그만두어야 한다"며 "김 후보의 국회월급 먹튀, 혈세먹튀, 업무태만을 자행하고 있다. "면서 홍철호 당협위원장은 김포시민을 기만한 행위에 대해 사과하고, 김 후보는 즉각 시장 후보직에서 사퇴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에 대해 김병수 후보 측은 "민주당의 네거티브가 시작된 것으로 보인다. 지난해 사퇴서를 내고 면직 신청을 했지만 대선 캠프에서 활동하면서 면직 처리가 늦어진 것으로 안다"며 "법적으로 문제될 것은 없다"고 말했다.

이어 "정 후보가 얼마나 문제를 삼을게 없으면 이런 것을 들고 나왔는지 유감스럽다"며 "네거티브 선거에 몰입하지 말고 김포시민을 위한 정책 대결에 집중하라"고 덧붙였다.


◎공감언론 뉴시스 jih@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