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규제개혁 통한 ‘제주 관광 가상체험’ 추진

등록 2022.05.24 10:46:52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도 ‘메타버스관광 규제자유특구 계획’ 준비
온라인상 간접 체험·버스 개조 ‘몰입형’ 등
실증 통해 제약 해소방안 모색 후 제도개선
중기부와 아이디어 협의 단계…6~7월 결정

associate_pic

[제주=뉴시스] 제주도청 전경.

[제주=뉴시스] 이정민 기자 = 중앙정부의 규제자유특구 계획에 맞춰 메타버스(3차원 가상세계)에서 제주관광을 체험하도록 하는 사업이 추진된다.

24일 제주특별자치도에 따르면 중소벤처기업부의 규제자유특구 사업과 연계한 ‘제주 메타버스 관광 규제자유특구’ 사업이 계획 단계에 있다.

제주도가 생각하는 메타버스 관광은 크게 두 가지로 개념이 나뉜다.

우선 메타버스라는 가상공간에 제주 관광지 등을 투영, 온라인 상에서 제주 관광을 체험할 수 있도록 하는 아이템이나 플랫폼이 있다. 또 VR(Virtual Reality)과 유사한 ‘몰입형 체험’이 있다. 몰입형은 기존 버스를 개조, 바닥을 제외한 3면에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디스플레이를 설치하고 탑승자가 버스 안에서 마치 제주 관광지에 있는 것처럼 느끼도록 하는 것이다.

도는 이 같은 메타버스 관광을 추진하며 제약되는 부분을 규제자유특구 사업과 연계했다.

가상공간 관광 체험의 경우 도내 유명 관광지 영상을 실제로 보여주기 위해 해당 관광지에 카메라(CCTV)를 설치해야 하는데, 이 때 불특정 다수가 찍히면 개인정보 침해 소지가 있다. 몰입형도 기존 버스를 개조하기 때문에 승차 공간 및 대피로 확보 등 안전에 대한 우려가 제약되는 부분이다.

도는 이에 따라 실증특례를 받아 2~4년 가량의 사업 기간 동안 개인정보 침해 소지 및 안전성 문제 등에 대한 우려를 해소하는 실증을 거쳐 규제 및 제도개선을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규제 및 제도개선이 이뤄지면 애초 계획한 메타버스 관광이 본격화하게 되고 관련 분야 규제 해소로 가상융합 관광산업 생태계 창출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도는 이를 위해 사업 설명회 및 의견수렴을 위한 공청회를 개최할 예정이다. 애초 오는 27일 제주테크노파크에서 하려 했지만 규제자유특구계획 보완 등을 위해 일단 일정을 보류한 상태다.

도 관계자는 이와 관련 “이 아이템은 지난해 12월 중기부에 제출했고 현재 중기부와 계속 협의하며 아이디어를 만들어 가는 과정”이라며 “사업이 최종 확정된 것은 아니다”고 말했다. 이어 “중기부 규제자유특구 사업은 늦어도 오는 6~7월께 최종 확정된다”며 “만약 제주 사업이 확정된다면 사업비는 국비와 지방비, 민간자본 등으로 구성하게 된다”고 부연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73jmlee@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