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김정민 명창 "'적벽가' 들고 밀라노 간다"

등록 2022.05.25 14:59:38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김정민 명창, 밀라노에서 '적벽가' 완창 공연. 2022.05.25. (자료= 피플어스 제공)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박주연 기자 = 김정민 명창이  6월 3일 이탈리아 밀라노 달 베르메 극장에서 '적벽가' 완창 무대를 펼친다.

김정민 명창은 2019년 테아트로 안토니오 벨로니에서 '흥보가' 초연, 지난해 12월 로마·피렌체·베네치아 등에서 '흥보가' 순회 완창 공연을 하며 판소리를 세계에 알렸다.

달 베르메 극장은 1872년에 개관한 밀라노를 대표하는 클래식 공연장이다. 1943년 폭격 피해를 입었으나 1946년 재개관됐다. 2001년 현대 공연장의 모습으로 개조됐다. 객석은 1436석이다.

김정민 명창 측은 "우리나라의 무형문화재인 판소리 다섯 마당 중 '적벽가'를 들고 밀라노를 찾게 됐다"며 "지난 12월 베네치아 공연에 참석한 밀라노 총영사관 강형식 총영사를 비롯한 총영사관 관계자와 이탈리아 한국 음악인협회 등의 전폭적인 지원으로 공연이 이뤄지게 됐다"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pjy@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