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어린이 대상 해양환경 보전 체험관 '키즈마린파크' 개관

등록 2022.06.15 11:47:3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한국해양재단, 어린이 대상 해양환경 보전 전문교육 체험관 운영

기업·공공기관·공익법인단체 협력으로 조성…해양보전 가치 실천

문해남 이사장 "해양환경의 중요성과 소중함 배우는 교육의 장"

[서울=뉴시스] 키즈마린파크 개관식.

[서울=뉴시스] 키즈마린파크 개관식.


[서울=뉴시스] 박성환 기자 = 서울 도심에서 해양환경 보전의 중요성을 직접 체험하며 배울 수 있는 어린이 해양환경체험관이 문을 열었다.

한국해양재단(문해남 이사장)은 15일 오전 10시 '키즈마린파크(어린이 해양환경체험관)' 개관식을 개최하고, 본격적인 운영에 나섰다. 

이날 개관식에는 문해남 한국해양재단 이사장과 양진모 현대자동차그룹 부사장, 한기준 해양환경공단 이사장, 김경희 사회복지공동모금회 본부장 등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키즈마린파크(어린이 해양환경체험관)는 서울 송파구 해양환경공단 1층에 조성됐다. 한국해양재단·현대자동차그룹·해양환경공단·사회복지공동모금회가 공동으로 참여한 공익사업이다. 지난 2020년 12월 기본계획을 수립하고, 개념설계 연구를 통해 2021년 7월 착공, 올해 4월 완공됐다. 이후 약 한 달간 시범 운영했다.

'나와 해양의 상호관계를 이해하고 해양보전의 가치를 극대화하는 어린이 체험전시'를 운영 방향으로 정하고, 아이들의 눈높이에 맞춘 다양한 전시체험 공간이 마련됐다.

또 해양오염의 심각성을 알리고, 해양환경 보전과 실천의 중요성을 자연스럽게 배울 수 있도록 조성했다. 특히 ▲야호! 반가운 바다 친구들 ▲이상한 바다 여행 ▲바다생물 연구센터 ▲날아라 그린원정대 ▲바다와 나 등 아이들의 눈높이에 맞춘 10가지 체험과 전문강사의 도슨트 교육을 통해 해양오염의 현실과 원인을 체험할 수 있도록 했다. 이와 함께 해양쓰레기 및 미세플라스틱 문제의 심각성을 인식하고, 해결방안을 찾아가는 체험형 교육도 진행한다.

키즈마린파크 내부 인테리어는 '지속 가능한 해양환경' 조성을 실천하기 위해 '업사이클링 소재(업사이클 건축용 신소재 섬유패널·타이어 재생 소재·자동차 시트 재활용 가죽 등)'를 일부 사용했다. 또 아날로그와 디지털 방식의 적절한 조화를 통해 교육적 효과를 최대한 쉽고 재미있게 전달할 수 있도록 조성했다.

문해남 한국해양재단 이사장은 "키즈마린파크에서 미래의 주역인 어린이들이 해양환경의 중요성과 소중함을 배우고, 바다와 우리 삶이 얼마나 밀접한 관계가 있는지 새롭게 인식하는 기회의 장으로 발전해 나아가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키즈마린파크는 사전예약제(월~금·매일 3회차 운영)로 운영된다. 체험비는 무료다. 운영일정, 방문예약 및 체험 관련 세부내용 등은 공식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sky0322@newsis.com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