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암투병' 서정희 "암보다 내가 더 센 듯…1㎏도 손해보지 않았다"(종합)

등록 2022.06.24 00:05:00수정 2022.06.24 06:19:4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서정희 2022.06.23 (=인스타그램 캡처)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전재경 기자 = 유방암 투병 중인 방송인 서정희가 근황을 전했다.

서정희는 지난 23일 인스타그램에 "병원 가는 길. 지난 3개월은 나에게 감당하기 어려운 충격의 시간이었다"고 글을 올렸다.

이어 "난 어느새 익숙한 패턴으로 살고 있다. 약간의 운동. 약간의 휴식. 그리고 목욕과 맛사지. 비록 엎드리지는 못해도. 전국 맛있는 식당을 찾는 부지런함"이라면서 "암보다 내가 더 센듯. 난 멋지게 이를 앙~물고 이겨낼 것이다"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나만의 루틴으로 단1㎏도 손해 보지 않았다. 암보다 내가 더 센 듯. 난 멋지게 이를 악물고 이겨낼 것"이라고 덧붙였다.

소속사 조엔터테인먼트는 지난 4월 "서정희가 유방암 초기진단을 받고 수술을 받았다. 딸 서동주가 간호하고 있다"고 전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for3647@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