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부경대, 시민 대상 '바다 인문학' 강좌 마련

등록 2022.06.25 07:59:24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부산=뉴시스] 하경민 기자 = 부경대는 부산시민을 대상으로 바다와 인문학을 접목한 '제8기 부경해역인문대학'을 개최한다고 25일 밝혔다.

부경대 인문한국플러스(HK+)사업단 지역인문학센터가 부산의 인문단체 '나락한알'과 공동으로 여는 이 프로그램은 오는 7월 5일부터 10월 25일까지 동구 초량동 나락한알에서 매주 화요일 오후 7~9시 진행된다.

이번 프로그램에서는 '해역물어(海域物語): 바다를 건너온 물건들'이라는 주제로 바다와 인문학을 접목한 15개 이색 강좌가 대학생, 직장인, 주부 등 일반시민을 대상으로 무료로 제공된다.

부경대 교수 등 바다와 인문학 관련 분야 전문강사들이 나서 ▲1720년 조선 청년이 남긴 와인 시음기 ▲일본 화투의 문화화 경로 ▲주사위 놀이와 철도 ▲바이러스와 질병 ▲축구와 야구 ▲물 건너온 예술 영화들 ▲벽돌과 세라믹 ▲미술과 상장 ▲항해 실습선 ▲커피향 속에 문화와 세계 경제가 들어있다! ▲아편 ▲자동차의 여정 ▲책의 이동, 세상을 바꾸다 ▲차(茶), 향을 타고 바다를 넘다 ▲마법의 양념 '고추'의 역사 등 강좌를 통해 해로를 따라 이동한 물건들에 담긴 이야기를 들려줄 예정이다.

프로그램 신청은 오는 27일부터 7월 1일까지 부경대 HK+사업단 지역인문학센터 홈페이지를 통해 할 수 있다.

한편 부경대 HK+사업단은 부산지역의 특색인 바다와 인문학을 접목한 차별화된 인문학 강의인 부경해역인문대학 프로그램을 2018년부터 무료로 제공하고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yulnetphoto@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