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권성동, 국정원 1급 대기발령에 "민주당 잘못된 안보관과 절연"

등록 2022.06.25 16:22:58수정 2022.06.25 19:16:4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지난 5년간 국정원 관련 잘못 용납할 수준 넘어서"
"박지원, '고발사주 의혹' 연루…퇴임 후 X파일 운운"
"서훈, '北 피살 공무원' 관련 직권남용 혐의 고발돼"
"천안함 선체 결함 주장…간첩 혐의자 서체 가져와"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국가정보원. (사진=뉴시스 DB).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정성원 기자 =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25일 국가정보원 1급 국장 전원 대기발령을 비판한 더불어민주당을 향해 "오히려 대규모 인사 조치는 안보 기조 전환을 의미한다. 민주당의 잘못된 안보관과 절연하기 위한 결단"이라고 반박했다.

권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국가정보원이 1급 국장 전원을 대기발령 했다. 이를 두고 야권은 안보 공백이니, 국정원 장악이니, 오만이니 하며 거세게 비난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권 원내대표는 "지난 5년 동안 민주당 정부의 잘못이 한둘이 아니지만 특히 국정원과 관련해 도저히 용납할 수 있는 수준을 넘어섰다"며 문재인 정부 당시 국정원의 잘못을 일일이 지적했다.

권 원내대표는 박지원 전 국정원장을 겨냥해 "대선 기간 고발사주 의혹에 연루된 것도 모자라 대통령 후보를 향해 '호랑이 꼬리를 밟지 말라'는 망언을 했다'며 "퇴임 이후에는 방송에 출연해 X파일을 운운하는 지경"이라고 비꼬았다.

서훈 전 국정원장을 향해선 "해양수산부 피살 공무원 유족으로부터 직권남용 혐의로 고발당했다"며 "몇 년 전 양정철 민주연구원장과 비밀 회동으로 구설을 일으킨 바 있다"고 비판했다.

또 "박선원 전 국정원 기조실장은 천안함 침몰이 북한 소행이라는 것을 부인하고 선체 결함설을 주장한 전력이 있었다"며 "반미 학생운동과 미 문화원 점거 농성의 주역"이었다고 전했다.

권 원내대표는 "지난 정부는 통혁당 간첩 사건으로 복역한 신영복의 글씨를 국정원 원훈석에 새겼다. 간첩 잡는 국정원에 간첩 혐의자의 서체를 가져온 것"이라며 "이것은 안보에 대한 무시인가, 아니면 조롱인가"라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국정원과 국가 안보를 철저하게 망가트린 민주당이 도대체 무슨 자격으로 새 정부의 인사 조치를 비판할 수 있는가"라며 "새 정부 들어 국정원은 '음지에서 일하고 양지를 지향한다'는 초대 원훈을 복원했다. 이것은 국정원 정상화의 시작일 것"이라고 강조했다.

국정원은 최근 1급 부서장 27명 전원을 대기발령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자 신현영 민주당 대변인은 서면 브리핑을 통해 "정식 인사가 아닌데도 국장 전원을 업무에서 배제한 것은 이례적"이라며 "하루라도 빨리 국정원을 장악하려는 조급함의 발로가 아니라면 절차를 요식행위로 여기며 무시하고 갈아치우겠다는 오만함일 것"이라고 비판했다.

박 전 원장도 전날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내가 국정원장 물러간 지 이제 (사직원에) 잉크도 안 말랐다"며 "일거에 전원을 (대기발령)하면 물론 단장들이 직무대행을 맡는다고 하더라도 안보 공백이 생기지 않도록 원장과 차장, 기조실장이 잘 챙겨주길 바란다"고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jungsw@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