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북녘의 굿을 만나보자…남도국악원 '2022 굿음악축제'

등록 2022.06.30 10:22:39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북녘의 굿과 음악' 주제로 7월 15~17일까지
1955년 녹음·촬영된 '평양굿' 국내 최초 공개

associate_pic

[진도=뉴시스] 북녘의 굿과 음악. *재판매 및 DB 금지


[진도=뉴시스] 박상수 기자 = 국립남도국악원은 오는 7월 15일부터 17일까지 '2022 굿음악축제'를 개최한다고 30일 밝혔다.

올해로 19회째를 맞는 '2022 굿음악축제'는 국립남도국악원과 한국무속학회, 국립국악원 국악연구실이 공동으로 개최한다.

이번 행사의 주제는 '북녘의 굿과 음악'으로 공연과 상영회, 학술회의와 체험 등이 진행된다.

첫날인 15일 오후 7시 남도국악원 진악당에서 진행되는 상영회에서는 국립국악원 북한음악자료실이 소장하고 있는 '평양굿 : 평안도 잔상굿·다리굿'이 상영된다. 1955년 12월 북한 평양에서 녹음·촬영된 '평양굿'이 공개되는 것은 국내 최초이다.

이어 16일 오후 5시에는 달빛마당에서 초청공연으로 '함경도 망묵굿'과 '황해도 만구대탁굿'이 열린다.

이날 오전 9시30분부터 시작하는 학술회의에서는 상영회와 공연으로 소개되는 '평양굿'과 '함경도 망묵굿', '황해도 만구대탁굿'에 대한 학술 연구 성과가 발표된다.

2박 3일간 진행되는 이번 굿음악축제 참가자들은 메인행사와 함께 부대행사로 소형국악기와 부적 만들기, 재미로 보는 타로점, 토정비결, 엠비티아이(MBTI) 테스트 등 다양한 체험행사에도 참여할 수 있다.

참가신청은 국립남도국악원 누리집 회원가입을 통해 할 수 있으며 전화신청도 가능하다.

신청 후 숙박과 식비 등 소정의 참가비를 납부하면 참여가 가능하다. 또한 상영회와 공연 개최 3시간 전부터 진행되는 타로점과 토정비결, 엠비티아이(MBTI) 테스트, 부적 만들기 등 부대행사는 별도의 신청 없이 현장에서 무료로 참여할 수 있다.

신청 기간은 오는 7월 7일까지이다. 학술회의는 유튜브 '국립남도국악원' 계정에서도 실시간으로 볼 수 있다.

자세한 행사 일정은 국립남도국악원 누리집(https://jindo.gugak.go.kr)에서 확인 가능하다.
associate_pic

[진도=뉴시스] 남도국악원 '2022 굿음악축제'. *재판매 및 DB 금지




◎공감언론 뉴시스 parkss@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