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최고 가치의 자산, 박성천 '상상을 문화로 만든 사람들'

등록 2022.06.30 15:00:32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광주=뉴시스]  류형근 기자 = 각 분야의 브랜드로 통하는 예술인을 통해 문화적 자산 가치를 조명한 책이 나왔다.

광주일보 문학담당 박성천 기자(소설가)가 왜 사람이 문화자산이고 부가가치를 창출하는 브랜드인지를 보여주는 '상상을 문화로 만든 사람들'을 펴냈다.

문화예술인이 남기고 간 흔적을 통해 왜 문화가 부가가치를 창출하는 브랜드인지를 보여준다.

광주일보 문화예술잡지 '예향'의 '사람이 브랜드다' 시리즈(2015~2016)로 연재한 글들을 수정 보완했다. 

김현승 시인, 국창 임방울, 음악가 윤이상, 화가 이중섭, 조각가 김영중, 소설가 최명희, 가수 김광석 등 문화예술인 25명의 흔적이 남아있는 곳을 찾아가 취재한 현장감이 두드러진다.

화가 이중섭은 불우한 예술인생을 상징하는 대표 화가로 조명했다. 한국전쟁 발발 후 가족과 함께 제주도에서 피란생활을 했지만 가족과 헤어지고 질병에 시달린 당시 모습과 사선을 넘나드는 고통 속에서도 예술의 불꽃을 피운 1.4평짜리 방을 글로 표현하고 있다.

또 전주의 브랜드로 불리는 '혼불'의 최명희 작가와 커피·고독·눈물의 시인 김현승과 양림동, 시인 윤동주와 서울, 소설가 박경리와 하동, 국창 임방울과 광주 등을 연결해 예술가들의 생애와 그들을 배출한 지역를 소개했다.

박 작가는 "최근 들어 문화예술인을 브랜드화해 마케팅으로 활용하는 지역이 늘고 있다"며 "문화적 측면에서 한 사람의 생애는 스토리텔링과 영화, 연극, 오페라, 출판 등 다양한 영역으로 확장되고 있다"고 밝혔다.

"이번 책은 지식 기반 산업의 핵심은 문화자산이며 이 중 가장 가치 있고 의미 있는 자산은 사람이라는 것으로 증명하고 있다"는 설명이다.

230쪽, 1만5000원, 상상인

박성천 소설가는 전남대 영문과와 동 대학원 국문과에서 박사학위를 받았다. 2000년 전남일보 신춘문예에 당선됐으며 2006년 '소설시대'로 신인상을 수상하며 창작활동을 시작했다.

'메스를 드는 시간' '복날은 간다' '하루' 등 소설과 기행집 '강 같은 세상은 온다' '사진으로 보는 문화역사기행', 인문서 '책은 사람을 만들고 사람은 책을 만든다', 연구서 '해한의 세계 문순태 문학 연구' 등을 썼다.


◎공감언론 뉴시스 hgryu77@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